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화물연대 첫 협상 결렬…모레 두 번째 협상
입력 2022.11.28 (16:29) 수정 2022.11.28 (16:33) 경제
정부와 화물연대가 파업 이후 닷새 만에 첫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렬됐습니다.

화물연대와 국토교통부는 오늘(28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교섭을 진행했으나 약 2시간 만에 협상은 결렬됐습니다.

양측은 이날 만남에서 주요 현안이었던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를 놓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했습니다.

어명소 국토부 2차관은 오후 3시 40분 쯤 협상장을 나온 뒤 취재진에게 "화물연대 측에 정부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어 차관은 "컨테이너와 시멘트 차량(BCT)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경기가 어려운 만큼 화물연대 측에 신속한 복귀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화물연대 김태영 수석부위원장은 협상 직후 "국토부는 답변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는 입장만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어 차관이 "'오늘 화물연대의 입장은 대통령실에 보고하겠으나 이에 대해 국토부의 권한과 재량은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화물연대 측은 정부가 내일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대화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더 큰 투쟁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다만 모레(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다시 만나 두 번째 협상을 진행하자는 데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화물연대 첫 협상 결렬…모레 두 번째 협상
    • 입력 2022-11-28 16:29:34
    • 수정2022-11-28 16:33:21
    경제
정부와 화물연대가 파업 이후 닷새 만에 첫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렬됐습니다.

화물연대와 국토교통부는 오늘(28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교섭을 진행했으나 약 2시간 만에 협상은 결렬됐습니다.

양측은 이날 만남에서 주요 현안이었던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를 놓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했습니다.

어명소 국토부 2차관은 오후 3시 40분 쯤 협상장을 나온 뒤 취재진에게 "화물연대 측에 정부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어 차관은 "컨테이너와 시멘트 차량(BCT)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경기가 어려운 만큼 화물연대 측에 신속한 복귀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화물연대 김태영 수석부위원장은 협상 직후 "국토부는 답변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는 입장만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어 차관이 "'오늘 화물연대의 입장은 대통령실에 보고하겠으나 이에 대해 국토부의 권한과 재량은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화물연대 측은 정부가 내일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대화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더 큰 투쟁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다만 모레(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다시 만나 두 번째 협상을 진행하자는 데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