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中 ‘제로 코로나 반대시위’ 취재하던 스위스 기자도 한때 구금
입력 2022.11.29 (20:52) 수정 2022.11.29 (21:05) 국제
중국 정부의 고강도 방역 규제인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민들의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외신 기자가 당국에 일시적으로 구금됐다가 풀려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29일(현지 시각) 스위스 공영방송 RTS에 따르면 이 방송사 특파원 미카엘 푸커는 지난 27일 저녁 상하이에서 벌어진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현장을 보도하다 중국 공안에 연행됐습니다.

시위 현장을 동행 취재하던 촬영 기자도 함께 연행됐고, 촬영 장비는 압수됐습니다.

상하이 공안 당국 고위 관계자가 푸커 특파원 일행을 구금 중인 공안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 뒤 일행은 석방됐다고 RTS는 전했습니다.

일행이 실제 유치장 안에 구금됐던 시간은 몇 분 안 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날 상하이에서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영국 BBC 방송 기자 역시 한때 구금됐다가 풀려났습니다.

당시 BBC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자사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그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고 공안이 손발로 그를 구타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런스 기자가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기도 했습니다.

유럽방송연합(EBU)은 중국 공안의 부당한 언론인 처우에 항의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EBU는 전날 성명에서 “회원 방송사와 그 제작진에 대한 중국 공안의 참을 수 없는 위협과 공격적인 태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中 ‘제로 코로나 반대시위’ 취재하던 스위스 기자도 한때 구금
    • 입력 2022-11-29 20:52:31
    • 수정2022-11-29 21:05:12
    국제
중국 정부의 고강도 방역 규제인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민들의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외신 기자가 당국에 일시적으로 구금됐다가 풀려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29일(현지 시각) 스위스 공영방송 RTS에 따르면 이 방송사 특파원 미카엘 푸커는 지난 27일 저녁 상하이에서 벌어진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현장을 보도하다 중국 공안에 연행됐습니다.

시위 현장을 동행 취재하던 촬영 기자도 함께 연행됐고, 촬영 장비는 압수됐습니다.

상하이 공안 당국 고위 관계자가 푸커 특파원 일행을 구금 중인 공안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 뒤 일행은 석방됐다고 RTS는 전했습니다.

일행이 실제 유치장 안에 구금됐던 시간은 몇 분 안 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날 상하이에서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영국 BBC 방송 기자 역시 한때 구금됐다가 풀려났습니다.

당시 BBC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자사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그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고 공안이 손발로 그를 구타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런스 기자가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기도 했습니다.

유럽방송연합(EBU)은 중국 공안의 부당한 언론인 처우에 항의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EBU는 전날 성명에서 “회원 방송사와 그 제작진에 대한 중국 공안의 참을 수 없는 위협과 공격적인 태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