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IMF총재 “중국, 제로 코로나정책 재보정” 촉구
입력 2022.11.30 (04:01) 수정 2022.11.30 (04:17) 국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29일(현지 시각) 중국 정부의 고강도 방역 규제인 '제로 코로나' 정책을 재보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A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중국은 사람들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확진자를 사례별로 정확히 겨냥해 격리하는 형태로 재보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우한, 청두 등 대표적인 도시에서는 수백~수천 명이 코로나19 관련 고강도 봉쇄 조치에 저항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에서 19명의 사상자를 낸 아파트 화재가 발생한 뒤 진화 지연과 코로나19 고강도 방역 조치가 관련 있다는 의혹이 확산하며 시위를 촉발했습니다.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이후 정부 정책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전국 여러 곳에서 조직화해서 나온 적은 이번이 33년 만에 처음입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우리는 강력한 봉쇄 조처에서 벗어나 정확히 목표를 겨냥해 제한 조처를 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목격하고 있다"면서 "목표를 겨냥한 조처로 막중한 경제적 비용 없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장 취약한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고령자의 백신 접종률이 낮은 상황이라 감염성이 높은 코로나19 변이가 확산하면서 어쩔 수 없이 봉쇄 조처에 의존해왔다고 AP통신은 평가했습니다.

세계 2위 경제 대국 중국의 봉쇄 조처로 여행부터 소매유통, 자동차 판매까지 모든 것의 속도가 둔화했습니다.

IMF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3.2%로, 세계경제성장률을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세계 경제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으로 물가 상승률 고공 행진을 꼽았습니다. 이로 인해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려야 하고, 이는 가계와 기업의 대출비용을 증가시킨다는 게 그의 설명입니다.

그는 "정책당국자들은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 있어 절도있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은 성장기반을 약화하고, 가난한 사람에게 가장 상처를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을 멈춰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믿을만한 정도로 반락할 때까지 현재의 (금리 인상) 기조를 고수할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 데이터를 보면 후퇴하기에는 이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IMF총재 “중국, 제로 코로나정책 재보정” 촉구
    • 입력 2022-11-30 04:01:55
    • 수정2022-11-30 04:17:28
    국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29일(현지 시각) 중국 정부의 고강도 방역 규제인 '제로 코로나' 정책을 재보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A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중국은 사람들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확진자를 사례별로 정확히 겨냥해 격리하는 형태로 재보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우한, 청두 등 대표적인 도시에서는 수백~수천 명이 코로나19 관련 고강도 봉쇄 조치에 저항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에서 19명의 사상자를 낸 아파트 화재가 발생한 뒤 진화 지연과 코로나19 고강도 방역 조치가 관련 있다는 의혹이 확산하며 시위를 촉발했습니다.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이후 정부 정책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전국 여러 곳에서 조직화해서 나온 적은 이번이 33년 만에 처음입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우리는 강력한 봉쇄 조처에서 벗어나 정확히 목표를 겨냥해 제한 조처를 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목격하고 있다"면서 "목표를 겨냥한 조처로 막중한 경제적 비용 없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장 취약한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고령자의 백신 접종률이 낮은 상황이라 감염성이 높은 코로나19 변이가 확산하면서 어쩔 수 없이 봉쇄 조처에 의존해왔다고 AP통신은 평가했습니다.

세계 2위 경제 대국 중국의 봉쇄 조처로 여행부터 소매유통, 자동차 판매까지 모든 것의 속도가 둔화했습니다.

IMF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3.2%로, 세계경제성장률을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세계 경제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으로 물가 상승률 고공 행진을 꼽았습니다. 이로 인해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려야 하고, 이는 가계와 기업의 대출비용을 증가시킨다는 게 그의 설명입니다.

그는 "정책당국자들은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 있어 절도있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은 성장기반을 약화하고, 가난한 사람에게 가장 상처를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을 멈춰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믿을만한 정도로 반락할 때까지 현재의 (금리 인상) 기조를 고수할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 데이터를 보면 후퇴하기에는 이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