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푸틴, 추위를 무기로”…나토 외무장관들, 우크라 원조 확대키로
입력 2022.11.30 (04:07) 수정 2022.11.30 (04:17) 국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를 확대합니다.

나토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29일(현지 시각)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군대 유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러시아의 에너지 인프라 파괴로 정전과 난방 부족 사태에 직면한 민간인의 안전을 지키려는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외무장관들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집요하고 부도덕한 민간인 및 에너지 인프라 공격은 우크라이나인 수백만 명으로부터 기본적인 서비스를 빼앗아 갔다"며 "우크라이나가 영토주권을 지킬 수 있도록 정치적 실질적 지원을 강화하고 필요할 때까지 지원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초부터 우크라이나 내 전력 기반 시설을 겨냥해 미사일 공격을 해 왔습니다.

그 여파로 우크라이나는 심각한 전력 부족을 사태를 맞고 있습니다.

최근 첫눈이 내리는 등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됐지만, 발전소가 다수 파괴된 탓에 전력과 난방 공급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내년 3월까지 단전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변압기와 발전기가 있으면 에너지 시설을 복원할 수 있고, 방공망으로는 러시아의 다음 공격을 막을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틀 일정의 회의에 앞서 "푸틴 대통령은 겨울을 전쟁의 무기로 이용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제임스 클리버리 외무장관도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인프라를 타격한 푸틴 대통령을 성토하면서 "우크라이나를 꽁꽁 얼려 항복하게 하려 한다"고 거들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번 주에 러시아의 공격이 재개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나토 외무장관 회의를 계기로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시설 복구를 위한 논의도 이어집니다.

주요 7개국(G7) 의장국인 독일은 다른 파트너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에너지 인프라 재건에 속도를 내기 위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또 미국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고압 송전소를 복구하기 위한 장비 설치 작업을 미국 업체 및 유럽국가들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5천300만 달러(약 705억 원) 이상의 자금을 우크라이나에 지원, 변압기와 전류 차단기 등 전력 인프라 복구용 장비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국가들은 전력망을 안정화하려는 방편으로 우크라이나에 발전기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한편, 나토 외무장관들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14년 전 정상회의 기조도 재확인했습니다.

2008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는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지지했지만, 이후 이를 실행하려는 조치는 뒤따르지 않았습니다.

다만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돼 있고 러시아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우크라이나 남부와 동부를 점령하고 있어 국경이 불명확하다는 점 등이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푸틴, 추위를 무기로”…나토 외무장관들, 우크라 원조 확대키로
    • 입력 2022-11-30 04:07:38
    • 수정2022-11-30 04:17:44
    국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를 확대합니다.

나토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29일(현지 시각)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군대 유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러시아의 에너지 인프라 파괴로 정전과 난방 부족 사태에 직면한 민간인의 안전을 지키려는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외무장관들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집요하고 부도덕한 민간인 및 에너지 인프라 공격은 우크라이나인 수백만 명으로부터 기본적인 서비스를 빼앗아 갔다"며 "우크라이나가 영토주권을 지킬 수 있도록 정치적 실질적 지원을 강화하고 필요할 때까지 지원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초부터 우크라이나 내 전력 기반 시설을 겨냥해 미사일 공격을 해 왔습니다.

그 여파로 우크라이나는 심각한 전력 부족을 사태를 맞고 있습니다.

최근 첫눈이 내리는 등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됐지만, 발전소가 다수 파괴된 탓에 전력과 난방 공급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내년 3월까지 단전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변압기와 발전기가 있으면 에너지 시설을 복원할 수 있고, 방공망으로는 러시아의 다음 공격을 막을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틀 일정의 회의에 앞서 "푸틴 대통령은 겨울을 전쟁의 무기로 이용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제임스 클리버리 외무장관도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인프라를 타격한 푸틴 대통령을 성토하면서 "우크라이나를 꽁꽁 얼려 항복하게 하려 한다"고 거들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번 주에 러시아의 공격이 재개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나토 외무장관 회의를 계기로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시설 복구를 위한 논의도 이어집니다.

주요 7개국(G7) 의장국인 독일은 다른 파트너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에너지 인프라 재건에 속도를 내기 위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또 미국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고압 송전소를 복구하기 위한 장비 설치 작업을 미국 업체 및 유럽국가들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5천300만 달러(약 705억 원) 이상의 자금을 우크라이나에 지원, 변압기와 전류 차단기 등 전력 인프라 복구용 장비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국가들은 전력망을 안정화하려는 방편으로 우크라이나에 발전기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한편, 나토 외무장관들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14년 전 정상회의 기조도 재확인했습니다.

2008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는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지지했지만, 이후 이를 실행하려는 조치는 뒤따르지 않았습니다.

다만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돼 있고 러시아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우크라이나 남부와 동부를 점령하고 있어 국경이 불명확하다는 점 등이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