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북, 尹정부 비난 책자 ‘파멸로 향한 질주’ 발간
입력 2022.11.30 (15:18) 수정 2022.11.30 (15:26) 정치
북한이 윤석열 정부의 대북·대외·국내 정책을 비난하는 67쪽 분량의 책자를 발간했습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평양출판사가 지난 23일 발행한 ‘파멸로 향한 질주’란 제목의 책자를 오늘(30일) 홈페이지에 공개했습니다.

책은 서문에서 윤석열 정부를 “가장 위험한 시대에 정신없이 질주하고 있는 가장 위험한 정부”로 규정하고 “이 질주는 두말할 것 없이 윤석열 역적패당의 종국적 파멸로 향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책자는 대북·국내·대외정책 등 3장으로 나눠 윤석열 정부를 막말 비난했습니다.

대북정책을 다룬 1장에선 “윤석열 역도의 ‘북주적론’은 비참한 종말을 자초하는 자멸론”이라고 주장했고, 대북정책 핵심 목표로 북한 비핵화를 내건 데 대해선 “얼빠진 소리를 계속 늘어놓으며 어리석게 놀아댄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담대한 구상’에 대해서도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 3000’을 간판만 바꿔 단 것“이라고 깎아내리며 ”핵을 경제협력과 바꿔보겠다고 개꿈을 꾸는 윤석열 역적패당의 추태에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인권 문제 제기에 대해선 ”북남(남북)관계를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가는 정치적 도발“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국내 정책을 다룬 2장에선 윤석열 정부가 ”검찰, 국정원, 경찰 등 권력기구들을 정치적 시녀로 만들어 반인민적 통치체제를 강화하여 지난날의 독재시대를 전면 부활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의 치맛바람에 놀아나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3장에서는 윤 대통령을 향해 ”미국을 덮어놓고 숭배하고 따르는 숭미에 체질화된 사대 매국노“, ”일본에 아부굴종하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팔아먹고 재침의 문을 열어주고 있다“는 등 대외정책을 마구잡이로 비난했습니다.

책자는 그러면서 ”우리 공화국은 세계적인 군사 강국, 핵보유국“이라고 주장하고 ”반공화국 책동이 끝장나지 않는 한 핵무력 강화 노정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핵보유의 정당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출판사는 지난달에도 ‘화근’이란 제목의 책자를 발간해 코로나19가 남측에서 살포한 대북 전단 탓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쳤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의오늘 홈페이지 캡처]
  • 북, 尹정부 비난 책자 ‘파멸로 향한 질주’ 발간
    • 입력 2022-11-30 15:18:37
    • 수정2022-11-30 15:26:43
    정치
북한이 윤석열 정부의 대북·대외·국내 정책을 비난하는 67쪽 분량의 책자를 발간했습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평양출판사가 지난 23일 발행한 ‘파멸로 향한 질주’란 제목의 책자를 오늘(30일) 홈페이지에 공개했습니다.

책은 서문에서 윤석열 정부를 “가장 위험한 시대에 정신없이 질주하고 있는 가장 위험한 정부”로 규정하고 “이 질주는 두말할 것 없이 윤석열 역적패당의 종국적 파멸로 향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책자는 대북·국내·대외정책 등 3장으로 나눠 윤석열 정부를 막말 비난했습니다.

대북정책을 다룬 1장에선 “윤석열 역도의 ‘북주적론’은 비참한 종말을 자초하는 자멸론”이라고 주장했고, 대북정책 핵심 목표로 북한 비핵화를 내건 데 대해선 “얼빠진 소리를 계속 늘어놓으며 어리석게 놀아댄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담대한 구상’에 대해서도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 3000’을 간판만 바꿔 단 것“이라고 깎아내리며 ”핵을 경제협력과 바꿔보겠다고 개꿈을 꾸는 윤석열 역적패당의 추태에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인권 문제 제기에 대해선 ”북남(남북)관계를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가는 정치적 도발“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국내 정책을 다룬 2장에선 윤석열 정부가 ”검찰, 국정원, 경찰 등 권력기구들을 정치적 시녀로 만들어 반인민적 통치체제를 강화하여 지난날의 독재시대를 전면 부활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의 치맛바람에 놀아나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3장에서는 윤 대통령을 향해 ”미국을 덮어놓고 숭배하고 따르는 숭미에 체질화된 사대 매국노“, ”일본에 아부굴종하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팔아먹고 재침의 문을 열어주고 있다“는 등 대외정책을 마구잡이로 비난했습니다.

책자는 그러면서 ”우리 공화국은 세계적인 군사 강국, 핵보유국“이라고 주장하고 ”반공화국 책동이 끝장나지 않는 한 핵무력 강화 노정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핵보유의 정당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출판사는 지난달에도 ‘화근’이란 제목의 책자를 발간해 코로나19가 남측에서 살포한 대북 전단 탓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쳤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의오늘 홈페이지 캡처]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