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中 대도시 방역 봉쇄 속속 완화…광저우·충칭·스자좡 등 동참
입력 2022.12.01 (11:01) 수정 2022.12.01 (11:02) 국제
광저우와 충칭 등 중국의 대도시들이 속속 방역 봉쇄 완화에 나섰습니다.

'중국 제조업 허브' 광둥성 광저우는 오늘 하이주, 톈허, 바이윈 등 도심 9개 구(區)의 전면적인 방역 봉쇄를 완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한 아파트 동(棟) 등만 봉쇄해 통제 구역을 최소화하고 임의로 봉쇄 구역을 확대하지 않는 한편, 조건에 부합하는 지역은 즉시 봉쇄를 해제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격리 대상인 코로나19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들을 정밀하게 분류하고, 구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유전자증폭(PCR) 전수 검사는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전날 광저우 도심 도로 곳곳에 설치됐던 방역 가림막도 대부분 철거돼 차량 운행이 정상화됐습니다.

광저우 방역 당국은 "고위험지역에 대해서만 과학적이고 정밀한 방역과 PCR 검사를 하고,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섬유 산업 중심지인 하이주구 등 광저우 도심 지역은 지난 10월 말부터 전면 봉쇄돼 주민 외출이 금지됐습니다.

충칭도 도심 지역에 대해 구 아래 행정단위나 아파트 단지 등 소규모 구역을 기준으로 감염 위험이 낮은 곳의 인구 이동을 허용하는 등 점진적으로 봉쇄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밀접 접촉자 기준을 엄격히 적용, 불필요한 사람들이 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하고, 조건이 되면 시설 격리 대신 자가 격리를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허베이성 성도(省都) 스자좡도 오늘부터 창안구 등 6개 도심 지역의 생활·생산 질서 회복에 나섰습니다.

과학·정밀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위험 지역을 조정해 저위험 지역은 쇼핑몰, 슈퍼마켓, 호텔 등 상업시설 운영을 재개하고, 일주일 내에 식당 내 식사와 실내 공공시설 운영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24일 봉쇄식 방역에 나섰던 랴오닝성 선양은 이날부터 식당 내 식사를 허용했습니다.

이달 들어 중국에서 가장 많은 하루 8천 명대 신규 감염자가 발생한 광저우와 충칭이 봉쇄 완화에 나선 것은 봉쇄 장기화에 반발한 시위가 잇따르는 등 민심 이반 조짐을 보이는 데 따른 대응으로 해석돼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대재경 캡처]
  • 中 대도시 방역 봉쇄 속속 완화…광저우·충칭·스자좡 등 동참
    • 입력 2022-12-01 11:01:23
    • 수정2022-12-01 11:02:41
    국제
광저우와 충칭 등 중국의 대도시들이 속속 방역 봉쇄 완화에 나섰습니다.

'중국 제조업 허브' 광둥성 광저우는 오늘 하이주, 톈허, 바이윈 등 도심 9개 구(區)의 전면적인 방역 봉쇄를 완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한 아파트 동(棟) 등만 봉쇄해 통제 구역을 최소화하고 임의로 봉쇄 구역을 확대하지 않는 한편, 조건에 부합하는 지역은 즉시 봉쇄를 해제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격리 대상인 코로나19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들을 정밀하게 분류하고, 구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유전자증폭(PCR) 전수 검사는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전날 광저우 도심 도로 곳곳에 설치됐던 방역 가림막도 대부분 철거돼 차량 운행이 정상화됐습니다.

광저우 방역 당국은 "고위험지역에 대해서만 과학적이고 정밀한 방역과 PCR 검사를 하고,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섬유 산업 중심지인 하이주구 등 광저우 도심 지역은 지난 10월 말부터 전면 봉쇄돼 주민 외출이 금지됐습니다.

충칭도 도심 지역에 대해 구 아래 행정단위나 아파트 단지 등 소규모 구역을 기준으로 감염 위험이 낮은 곳의 인구 이동을 허용하는 등 점진적으로 봉쇄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밀접 접촉자 기준을 엄격히 적용, 불필요한 사람들이 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하고, 조건이 되면 시설 격리 대신 자가 격리를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허베이성 성도(省都) 스자좡도 오늘부터 창안구 등 6개 도심 지역의 생활·생산 질서 회복에 나섰습니다.

과학·정밀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위험 지역을 조정해 저위험 지역은 쇼핑몰, 슈퍼마켓, 호텔 등 상업시설 운영을 재개하고, 일주일 내에 식당 내 식사와 실내 공공시설 운영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지난달 24일 봉쇄식 방역에 나섰던 랴오닝성 선양은 이날부터 식당 내 식사를 허용했습니다.

이달 들어 중국에서 가장 많은 하루 8천 명대 신규 감염자가 발생한 광저우와 충칭이 봉쇄 완화에 나선 것은 봉쇄 장기화에 반발한 시위가 잇따르는 등 민심 이반 조짐을 보이는 데 따른 대응으로 해석돼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대재경 캡처]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