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중국, ‘백지 시위’ 탄압 비난에 연일 “자국 문제나 잘하라”
입력 2022.12.01 (17:55) 수정 2022.12.01 (17:56) 국제
중국이 고강도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백지 시위’ 참가자들을 탄압하지 말라는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연일 ‘너나 잘하라’는 식으로 응수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평화적인 시위를 진압하는 것은 중국 리더십이 ‘허약하다는 신호’라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미국이 할 일은 자국민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응답하고 자기 일을 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은 국내 문제가 무더기로 쌓여 있고, 코로나19에 ‘탕핑’(몸과 마음이 지쳐버리면서 아예 더는 노력하지 않는 태도) 정책을 취하면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다”며 “미국은 중국의 감염병 정책 성과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감염병 정책은 인민의 생명 안전과 신체 건강을 최대한 보호하고, 감염병이 경제 사회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최대한 줄였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시위 참가자를 탄압하지 말라는 주장에 자국의 방역 정책이 서방보다 우월하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자오 대변인은 전날에도 백지 시위에 대해 외국 정부와 해외 중국인들이 공감을 표시하고 있다는 외신 기자의 지적에 “당신이 말한 일부 국가는 국내 문제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며 “다른 나라에 이래라저래라하지 말고 자국민의 목소리에 관심을 두기 바란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외교부 제공]
  • 중국, ‘백지 시위’ 탄압 비난에 연일 “자국 문제나 잘하라”
    • 입력 2022-12-01 17:55:40
    • 수정2022-12-01 17:56:52
    국제
중국이 고강도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백지 시위’ 참가자들을 탄압하지 말라는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연일 ‘너나 잘하라’는 식으로 응수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평화적인 시위를 진압하는 것은 중국 리더십이 ‘허약하다는 신호’라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미국이 할 일은 자국민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응답하고 자기 일을 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은 국내 문제가 무더기로 쌓여 있고, 코로나19에 ‘탕핑’(몸과 마음이 지쳐버리면서 아예 더는 노력하지 않는 태도) 정책을 취하면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다”며 “미국은 중국의 감염병 정책 성과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감염병 정책은 인민의 생명 안전과 신체 건강을 최대한 보호하고, 감염병이 경제 사회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최대한 줄였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시위 참가자를 탄압하지 말라는 주장에 자국의 방역 정책이 서방보다 우월하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자오 대변인은 전날에도 백지 시위에 대해 외국 정부와 해외 중국인들이 공감을 표시하고 있다는 외신 기자의 지적에 “당신이 말한 일부 국가는 국내 문제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며 “다른 나라에 이래라저래라하지 말고 자국민의 목소리에 관심을 두기 바란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외교부 제공]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