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외교부 “한미일 연쇄 대북제재, ‘북핵 단호대응’ 단합된 의지”
입력 2022.12.02 (11:17) 수정 2022.12.02 (11:21) 정치
외교부는 한·미·일 세 나라가 대북 독자제재 조치를 동시에 발표한 데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한미일 3국의 강력하고 단합된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2일) 대북 독자제재 발표 뒤 별도 입장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미국과 일본의 대북 독자제재 발표를 환영한다”며 “그간 정부는 대북 독자제재와 관련해 미국, 일본 측과 긴밀히 공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일을 비롯한 유사 입장국들이 독자제재 대상을 교차·중첩적으로 지정하면서 제재 지정의 효과성을 높인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오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대북제재 회피 등에 관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개를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미국도 한국 시각으로 오늘 오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추가 제재 대상자로 지정했으며, 일본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 3곳과 개인 1명을 대북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미국, 일본 등 우방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이 핵 개발을 단념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외교부 “한미일 연쇄 대북제재, ‘북핵 단호대응’ 단합된 의지”
    • 입력 2022-12-02 11:17:37
    • 수정2022-12-02 11:21:28
    정치
외교부는 한·미·일 세 나라가 대북 독자제재 조치를 동시에 발표한 데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한미일 3국의 강력하고 단합된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2일) 대북 독자제재 발표 뒤 별도 입장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미국과 일본의 대북 독자제재 발표를 환영한다”며 “그간 정부는 대북 독자제재와 관련해 미국, 일본 측과 긴밀히 공조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일을 비롯한 유사 입장국들이 독자제재 대상을 교차·중첩적으로 지정하면서 제재 지정의 효과성을 높인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오늘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대북제재 회피 등에 관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개를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미국도 한국 시각으로 오늘 오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추가 제재 대상자로 지정했으며, 일본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 3곳과 개인 1명을 대북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미국, 일본 등 우방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이 핵 개발을 단념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