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영상] 中 방역 완화 조짐에도…최대 규모 격리 시설 등장
입력 2022.12.03 (08:00) 수정 2022.12.03 (08:01) 현장영상

중국 전역에서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봉쇄와 격리를 원칙으로 하는 중국 방역 당국이 정책을 다소 완화하는 분위기입니다.

과거에는 감염자와 밀접 접촉자 모두를 병원이나 격리 시설로 강제 이송하고, 감염자가 발생한 거주 단지 전체를 봉쇄했다면, 최근에는 이례적으로 코로나 감염자 일부를 격리 시설로 보내지 않고 집에서 격리하도록 한 것 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정부가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을 다소 완화하는 수순이라는 해석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11월 21일부터 준봉쇄됐던 중국 베이징시도 방역을 서서히 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일일 신규 감염자가 베이징시에서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차오양구는 오는 5일부터 일부 식당에서 식사 금지를 풀기로 했습니다. 또 24시간 PCR 검사 음성 결과지가 필요했던 마트 등의 출입도 24시간 내 결과없이 출입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주민들 시위가 잇따랐던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곳곳에서는 최대 35만 명이 수용 가능한 대형 시설 격리소를 짓기 위한 공사가 한창입니다. 이른바 '팡창( 方舱)'으로 불리는 곳인데, 이곳에 강제 이송된 감염자 등은 사실상 완치가 돼야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지난달 27일 기준 약 10만 명 이상이 격리할 수 있는 시설이 완공됐고 수백 명이 격리소로 들어가는 모습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인구 1900만 명 광저우시 역시 지난달 30일, 하이주·바이윈·판위·톈허·충화·화두구 등의 봉쇄를 해제한다고 전격 발표했는데요.

잇따른 주민들의 시위에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하는 분위기에서도 공사가 한창인 중국 최대 규모 시설 격리소가 아직 '제로 코로나'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강온 양면' 전략을 쓰고 있는 중국 당국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 [영상] 中 방역 완화 조짐에도…최대 규모 격리 시설 등장
    • 입력 2022-12-03 08:00:17
    • 수정2022-12-03 08:01:14
    현장영상

중국 전역에서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봉쇄와 격리를 원칙으로 하는 중국 방역 당국이 정책을 다소 완화하는 분위기입니다.

과거에는 감염자와 밀접 접촉자 모두를 병원이나 격리 시설로 강제 이송하고, 감염자가 발생한 거주 단지 전체를 봉쇄했다면, 최근에는 이례적으로 코로나 감염자 일부를 격리 시설로 보내지 않고 집에서 격리하도록 한 것 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정부가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을 다소 완화하는 수순이라는 해석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11월 21일부터 준봉쇄됐던 중국 베이징시도 방역을 서서히 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일일 신규 감염자가 베이징시에서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차오양구는 오는 5일부터 일부 식당에서 식사 금지를 풀기로 했습니다. 또 24시간 PCR 검사 음성 결과지가 필요했던 마트 등의 출입도 24시간 내 결과없이 출입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주민들 시위가 잇따랐던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곳곳에서는 최대 35만 명이 수용 가능한 대형 시설 격리소를 짓기 위한 공사가 한창입니다. 이른바 '팡창( 方舱)'으로 불리는 곳인데, 이곳에 강제 이송된 감염자 등은 사실상 완치가 돼야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지난달 27일 기준 약 10만 명 이상이 격리할 수 있는 시설이 완공됐고 수백 명이 격리소로 들어가는 모습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인구 1900만 명 광저우시 역시 지난달 30일, 하이주·바이윈·판위·톈허·충화·화두구 등의 봉쇄를 해제한다고 전격 발표했는데요.

잇따른 주민들의 시위에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하는 분위기에서도 공사가 한창인 중국 최대 규모 시설 격리소가 아직 '제로 코로나'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강온 양면' 전략을 쓰고 있는 중국 당국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