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진실 너머 한 사람 남아” 야 “입맛 맞춘 정치 보복”
입력 2022.12.03 (21:44) 수정 2022.12.03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 반응은 정반대였습니다.

국민의힘은 월북몰이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당시와 지금, 달라진 정보가 없는데 검찰이 정치보복 수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내용은 박민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이 문재인 정부에 의해 조작됐다는 걸 법원도 인정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으로 월북몰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선, '이제 진실의 선 너머에 한 사람만 남았다'고 직격했습니다.

[박정하/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도둑이 제 발 저리듯 좌불안석인 모양입니다.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길 바랍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주장했고, 당권 주자들은 한발 나아가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사건 당시와 달라진 정보가 없는데 정부가 바뀌자 판단이 정반대로 뒤집혔다고 비판했습니다.

모든 자료가 윤석열 정부의 손에 있는데도 무고함을 밝히려는 서 전 실장의 공개 기자회견을 증거인멸 시도로 몰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 수사, 야당 탄압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안귀령/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심판받을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들은 윤석열 정부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대한민국 최고의 대북 전문가를 괴롭히고 있다며 '통탄스러운 일'이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여 “진실 너머 한 사람 남아” 야 “입맛 맞춘 정치 보복”
    • 입력 2022-12-03 21:44:14
    • 수정2022-12-03 22:03:29
    뉴스 9
[앵커]

여야 반응은 정반대였습니다.

국민의힘은 월북몰이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당시와 지금, 달라진 정보가 없는데 검찰이 정치보복 수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내용은 박민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이 문재인 정부에 의해 조작됐다는 걸 법원도 인정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으로 월북몰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선, '이제 진실의 선 너머에 한 사람만 남았다'고 직격했습니다.

[박정하/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도둑이 제 발 저리듯 좌불안석인 모양입니다.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길 바랍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주장했고, 당권 주자들은 한발 나아가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사건 당시와 달라진 정보가 없는데 정부가 바뀌자 판단이 정반대로 뒤집혔다고 비판했습니다.

모든 자료가 윤석열 정부의 손에 있는데도 무고함을 밝히려는 서 전 실장의 공개 기자회견을 증거인멸 시도로 몰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 수사, 야당 탄압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안귀령/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심판받을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들은 윤석열 정부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대한민국 최고의 대북 전문가를 괴롭히고 있다며 '통탄스러운 일'이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