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송거부 차주에 유가보조금 1년치 제한…통행료 감면도 제외
입력 2022.12.04 (16:59) 수정 2022.12.04 (17:03) 경제
정부가 운송을 거부하는 화물차주에 대해 유가보조금 지급을 1년 제한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대상에서도 1년간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업무개시명령 1차 불이행 시 받을 수 있는 30일 이하 운행정지 외에도 총파업에 나선 화물차 기사들이 받을 수 있는 제재를 확대하는 방침을 밝힌 겁니다.

정부는 오늘(4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장관 대책회의 이후 합동 브리핑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운송방해 행위에 대한 대응 조치도 강화되는데, 정부는 정상적 운송을 하는 차주에게 문자·전화 협박, 진입로 통행 방해 등을 하는 경우 화물운송 종사 자격 취소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관련 법을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자격 취소 때는 2년 내 재취득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가 동원할 수 있는 차량을 확보해 물류 차질에 최대한 대응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우선 정부는 자가용 유상운송 허용 대상을 8t(톤) 이상 일반용 화물차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유조차 외 곡물·사료운반차까지 자가용 유상운송 대상에 포함하고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합니다.

또, 중장비 수송 차량 50대 등 군 차량을 최대한 추가 투입할 계획이고,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도 115대에서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집단운송거부 재발을 막기 위해 운송사 직영 차량에 대한 신규 공급 허가를 우선 추진하고, 철도 물류 육성 등 물류체계 개선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운송거부 차주에 유가보조금 1년치 제한…통행료 감면도 제외
    • 입력 2022-12-04 16:59:02
    • 수정2022-12-04 17:03:56
    경제
정부가 운송을 거부하는 화물차주에 대해 유가보조금 지급을 1년 제한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대상에서도 1년간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업무개시명령 1차 불이행 시 받을 수 있는 30일 이하 운행정지 외에도 총파업에 나선 화물차 기사들이 받을 수 있는 제재를 확대하는 방침을 밝힌 겁니다.

정부는 오늘(4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장관 대책회의 이후 합동 브리핑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운송방해 행위에 대한 대응 조치도 강화되는데, 정부는 정상적 운송을 하는 차주에게 문자·전화 협박, 진입로 통행 방해 등을 하는 경우 화물운송 종사 자격 취소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관련 법을 개정하기로 했습니다.

자격 취소 때는 2년 내 재취득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가 동원할 수 있는 차량을 확보해 물류 차질에 최대한 대응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우선 정부는 자가용 유상운송 허용 대상을 8t(톤) 이상 일반용 화물차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유조차 외 곡물·사료운반차까지 자가용 유상운송 대상에 포함하고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합니다.

또, 중장비 수송 차량 50대 등 군 차량을 최대한 추가 투입할 계획이고,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도 115대에서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집단운송거부 재발을 막기 위해 운송사 직영 차량에 대한 신규 공급 허가를 우선 추진하고, 철도 물류 육성 등 물류체계 개선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