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이상민 거취와 예산안 연계, 나쁜 정치…尹 결단 촉구”
입력 2022.12.04 (17:20) 수정 2022.12.04 (17:2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면 예산안 타협은 어렵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 장관의 거취와 예산안 처리 문제를 연계하는 것은 나쁜 정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4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장관이 있어야 참사 재발방지대책을 제대로 만들 수 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변인은 “제대로 된 국정조사 진행을 위해서라도 이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이 장관 파면은 이태원 참사에 대한 책임을 묻는 국민의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주 민주당은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했지만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이를 처리하지 못했다”며 “다음 주 본회의 전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양당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간사의 내년도 예산안 협의가 진행된다”며 “국회는 민생을 우선한 예산 심의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8∼9일 이전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낼 텐데, 그러면 예산이 타협에 이르기는 어려울 거라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이상민 장관에 대한 단계적 문책(해임건의 처리 후 불수용시 탄핵추진) 입장이 아직 바뀐 것은 없다”면서도, “지난주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차질이 생긴 만큼 이 점까지 고려해 이번 주중 의원총회에서 단계적 방안으로 갈지, 탄핵안을 발의할지 등을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이상민 거취와 예산안 연계, 나쁜 정치…尹 결단 촉구”
    • 입력 2022-12-04 17:20:32
    • 수정2022-12-04 17:21:2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면 예산안 타협은 어렵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 장관의 거취와 예산안 처리 문제를 연계하는 것은 나쁜 정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4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장관이 있어야 참사 재발방지대책을 제대로 만들 수 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변인은 “제대로 된 국정조사 진행을 위해서라도 이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이 장관 파면은 이태원 참사에 대한 책임을 묻는 국민의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주 민주당은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했지만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이를 처리하지 못했다”며 “다음 주 본회의 전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양당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간사의 내년도 예산안 협의가 진행된다”며 “국회는 민생을 우선한 예산 심의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8∼9일 이전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낼 텐데, 그러면 예산이 타협에 이르기는 어려울 거라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이상민 장관에 대한 단계적 문책(해임건의 처리 후 불수용시 탄핵추진) 입장이 아직 바뀐 것은 없다”면서도, “지난주 본회의가 열리지 않아 차질이 생긴 만큼 이 점까지 고려해 이번 주중 의원총회에서 단계적 방안으로 갈지, 탄핵안을 발의할지 등을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