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 “생산량 줄더라도 가격상한 적용국엔 석유 안 팔 것”
입력 2022.12.05 (01:29) 수정 2022.12.05 (07:05) 국제
러시아는 자국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약 7만 8천 원)로 제한하기로 한 서방국가들의 합의에 대해 생산량 감소를 감수하더라도 가격 상한 적용국가에는 석유를 팔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현지시각 5일 타스 통신 등에 "가격 상한제는 자유 무역의 원칙을 어기는 간섭 행위이며 공급 부족을 촉발해 세계 에너지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박 부총리는 "생산량을 줄이더라도 우리와 협력할 국가에만 석유와 석유 관련 제품을 판매할 것"이라며 "상한액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와 관계없이 가격 상한제라는 수단을 아예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시장 메커니즘도 연구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석유 및 석유제품 가격 상한제가 적용된 나라나 기업 등과 거래하는 걸 금지하는 법령을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유럽연합(EU)은 지난 2일 러시아의 전쟁 자금 조달을 어렵게 하기 위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로 설정하기로 합의했으며, 주요 7개국(G7)과 호주도 EU가 결정한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제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 러 “생산량 줄더라도 가격상한 적용국엔 석유 안 팔 것”
    • 입력 2022-12-05 01:29:20
    • 수정2022-12-05 07:05:55
    국제
러시아는 자국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약 7만 8천 원)로 제한하기로 한 서방국가들의 합의에 대해 생산량 감소를 감수하더라도 가격 상한 적용국가에는 석유를 팔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현지시각 5일 타스 통신 등에 "가격 상한제는 자유 무역의 원칙을 어기는 간섭 행위이며 공급 부족을 촉발해 세계 에너지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박 부총리는 "생산량을 줄이더라도 우리와 협력할 국가에만 석유와 석유 관련 제품을 판매할 것"이라며 "상한액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와 관계없이 가격 상한제라는 수단을 아예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시장 메커니즘도 연구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석유 및 석유제품 가격 상한제가 적용된 나라나 기업 등과 거래하는 걸 금지하는 법령을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유럽연합(EU)은 지난 2일 러시아의 전쟁 자금 조달을 어렵게 하기 위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로 설정하기로 합의했으며, 주요 7개국(G7)과 호주도 EU가 결정한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제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