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정유·철강 등 즉시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
입력 2022.12.05 (06:02) 수정 2022.12.05 (08: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정유나 철강 업종에 추가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내일(6일) 예정된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정치 파업'이라고 규정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멘트 운송 차량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지 닷새 만에, 윤석열 대통령이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뿐 아니라 차량 운행을 방해하고 위협하는 행위는 모두 '범죄 행위'라며, 강경한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러한 불법 행위에 대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끝까지 추적하고 신속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유와 철강, 석유화학 등 업종에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즉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이들 분야에서 3조 규모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는 게, 정부 추산입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언제 명령을 내려야 할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추경호/경제부총리 :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국가경제 위기 우려시 업무개시명령 발동 절차에 즉각 착수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민주노총에도 날을 세웠습니다.

민주노총이 예고한 총파업을 '정치 파업'이라고 규정하면서, 대비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같은 정부의 입장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은 '불법 폭력 파업'이라면서, 추가적인 업무개시명령을 통해 이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정부의 강경한 대응을 거듭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은 "국가기관이 나서서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며, 대화와 타협 없이 공권력만 휘두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영상편집:유지영/그래픽:김지훈 최창준
  • 尹 “정유·철강 등 즉시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
    • 입력 2022-12-05 06:02:18
    • 수정2022-12-05 08:21:05
    뉴스광장 1부
[앵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정유나 철강 업종에 추가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내일(6일) 예정된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정치 파업'이라고 규정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멘트 운송 차량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지 닷새 만에, 윤석열 대통령이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뿐 아니라 차량 운행을 방해하고 위협하는 행위는 모두 '범죄 행위'라며, 강경한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러한 불법 행위에 대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끝까지 추적하고 신속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유와 철강, 석유화학 등 업종에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즉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도 지시했습니다.

이들 분야에서 3조 규모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는 게, 정부 추산입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언제 명령을 내려야 할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추경호/경제부총리 :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국가경제 위기 우려시 업무개시명령 발동 절차에 즉각 착수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민주노총에도 날을 세웠습니다.

민주노총이 예고한 총파업을 '정치 파업'이라고 규정하면서, 대비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같은 정부의 입장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은 '불법 폭력 파업'이라면서, 추가적인 업무개시명령을 통해 이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정부의 강경한 대응을 거듭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은 "국가기관이 나서서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며, 대화와 타협 없이 공권력만 휘두른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영상편집:유지영/그래픽:김지훈 최창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