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북한군, “군사적 대응 더욱 공세적으로 변할 것” 위협
입력 2022.12.06 (20:43) 수정 2022.12.06 (21:31) 정치
북한군이 오늘(6일) 전선 근접 지역에서 82발의 방사포탄을 8시간 30분에 걸쳐 해상으로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오늘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발표에서 “6일 조선인민군 동부전선부대의 지적된 포병구분대들은 총참모부 지시에 따라 적들의 전선근접 지역에서의 포사격 도발에 대한 대응 및 경고 목적의 일환으로 82발의 방사포탄을 연 8시간 30분에 걸쳐 해상으로 사격하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군대는 적측이 전선 인근 지대에서 자극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경고한다”며 “계속되는 적들의 도발적 행동에 분명코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어제와 오늘이 다르고 오늘과 내일이 또 다르게 더욱 공세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어 “적들은 의도적으로 수십 발의 방사포탄 사격을 육안 감시가 가능한 전선일대 사격장들에서 진행하고 우리의 부득이한 대응을 유발시킨 후 ‘9·19 북남(남북)군사분야 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상투적인 궤변을 늘어놓으며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해들려고 하고 있다”고 강변했습니다.

대변인은 “9·19 북남 군사분야합의에 대한 위반을 논하자면 적들이 지난 기간 행한 합의에 위반되는 행위들부터 먼저 계산되어야 할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습니다.

북한은 한미가 어제와 오늘 강원도 철원 일대서 진행한 연합사격훈련을 빌미로 어제부터 포격 도발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군, “군사적 대응 더욱 공세적으로 변할 것” 위협
    • 입력 2022-12-06 20:43:08
    • 수정2022-12-06 21:31:07
    정치
북한군이 오늘(6일) 전선 근접 지역에서 82발의 방사포탄을 8시간 30분에 걸쳐 해상으로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오늘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발표에서 “6일 조선인민군 동부전선부대의 지적된 포병구분대들은 총참모부 지시에 따라 적들의 전선근접 지역에서의 포사격 도발에 대한 대응 및 경고 목적의 일환으로 82발의 방사포탄을 연 8시간 30분에 걸쳐 해상으로 사격하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군대는 적측이 전선 인근 지대에서 자극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경고한다”며 “계속되는 적들의 도발적 행동에 분명코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어제와 오늘이 다르고 오늘과 내일이 또 다르게 더욱 공세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어 “적들은 의도적으로 수십 발의 방사포탄 사격을 육안 감시가 가능한 전선일대 사격장들에서 진행하고 우리의 부득이한 대응을 유발시킨 후 ‘9·19 북남(남북)군사분야 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상투적인 궤변을 늘어놓으며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해들려고 하고 있다”고 강변했습니다.

대변인은 “9·19 북남 군사분야합의에 대한 위반을 논하자면 적들이 지난 기간 행한 합의에 위반되는 행위들부터 먼저 계산되어야 할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습니다.

북한은 한미가 어제와 오늘 강원도 철원 일대서 진행한 연합사격훈련을 빌미로 어제부터 포격 도발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