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국방부 “정상적 한미훈련…북 부당한 비난 용납 못해”
입력 2022.12.06 (20:48) 수정 2022.12.06 (21:44) 정치
북한이 한미연합사격훈련을 빌미로 이틀째 포격 도발을 한 가운데, 국방부는 이번 훈련이 9·19 군사합의를 준수한 정상적 훈련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6일) 언론에 배포한 ‘북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 관련 입장’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포병사격훈련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포병사격훈련이 중지된 지상완충구역(군사분계선 이남 5km) 밖에서 실시된 정상적인 훈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측이 한미의 정상적 훈련을 부당하게 비난하며, 오히려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는 해상 포사격을 반복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북측의 일방적이고 지속적인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초래되는 결과에 대해 북한에게 모든 책임이 있음을 엄중 경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어제와 오늘 실시된 한미연합사격훈련을 빌미로 어제부터 이틀째 해상완충구역에 포병 사격을 했습니다.

어제 방사포로 추정되는 130여 발을 동·서해상 해상완충구역에 쏜 데 이어, 오늘은 100여 발을 동해 해상완충구역에 발사해 9·19 군사합의를 위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정상적 한미훈련…북 부당한 비난 용납 못해”
    • 입력 2022-12-06 20:48:14
    • 수정2022-12-06 21:44:29
    정치
북한이 한미연합사격훈련을 빌미로 이틀째 포격 도발을 한 가운데, 국방부는 이번 훈련이 9·19 군사합의를 준수한 정상적 훈련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6일) 언론에 배포한 ‘북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 관련 입장’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포병사격훈련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포병사격훈련이 중지된 지상완충구역(군사분계선 이남 5km) 밖에서 실시된 정상적인 훈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측이 한미의 정상적 훈련을 부당하게 비난하며, 오히려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는 해상 포사격을 반복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북측의 일방적이고 지속적인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초래되는 결과에 대해 북한에게 모든 책임이 있음을 엄중 경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어제와 오늘 실시된 한미연합사격훈련을 빌미로 어제부터 이틀째 해상완충구역에 포병 사격을 했습니다.

어제 방사포로 추정되는 130여 발을 동·서해상 해상완충구역에 쏜 데 이어, 오늘은 100여 발을 동해 해상완충구역에 발사해 9·19 군사합의를 위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