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북, 이틀째 포격 도발…국방백서 ‘적’ 표현 부활 검토
입력 2022.12.06 (21:48) 수정 2022.12.07 (07: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빌미로 이틀째 해상 완충구역으로 무더기로 포를 쐈습니다.

이렇게 북한이 여러 차례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면서 다음 달 나올 국방백서에는 6년 만에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표현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6일) 오전 10시쯤부터 강원도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90여 발의 포사격을 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이어 오후 6시부터는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10여 발의 포탄이 추가로 포착됐습니다.

두 번 모두 방사포로 추정되는데, 포탄은 NLL 북방 해상완충구역에 떨어졌습니다.

합참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지적하고,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포격에 앞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군사행동을 예고했습니다.

어제(5일)에 이어 오늘도 적들이 전선 인근에서 방사포 등을 사격하는 정황을 포착했다며, "강력 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실탄 포사격을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선 근접 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포격 책임을 우리에게 돌렸습니다.

한미 군당국이 어제부터 실시한 연합사격훈련을 이틀째 문제삼은 것입니다.

북한은 어제도 방사포 130여 발을 동·서해 해상완충구역에 쏜 뒤 "경고성 대응 사격을 했다"고 강변했습니다.

오늘 포격 뒤에는 9·19 군사합의 위반을 논하자면 적들이 지난 기간 행한 위반 행위부터 먼저 계산해야 한다는 적반하장식 입장까지 내놨습니다.

국방부는 한미 연합사격훈련은 지상완충구역 밖에서 실시한 정상적 훈련이며, 북한이 이를 부당하게 비난하며 도발을 반복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이 잇따르면서 다음 달 발간되는 국방백서에는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표현이 부활할 것으로 보입니다.

2년마다 발간되는 국방백서에서 북한을 겨냥해 '적' 표현을 쓰는 건 2016년 이후 6년 만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
  • 북, 이틀째 포격 도발…국방백서 ‘적’ 표현 부활 검토
    • 입력 2022-12-06 21:48:21
    • 수정2022-12-07 07:59:27
    뉴스 9
[앵커]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빌미로 이틀째 해상 완충구역으로 무더기로 포를 쐈습니다.

이렇게 북한이 여러 차례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면서 다음 달 나올 국방백서에는 6년 만에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표현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오늘(6일) 오전 10시쯤부터 강원도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90여 발의 포사격을 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이어 오후 6시부터는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10여 발의 포탄이 추가로 포착됐습니다.

두 번 모두 방사포로 추정되는데, 포탄은 NLL 북방 해상완충구역에 떨어졌습니다.

합참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지적하고,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포격에 앞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군사행동을 예고했습니다.

어제(5일)에 이어 오늘도 적들이 전선 인근에서 방사포 등을 사격하는 정황을 포착했다며, "강력 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실탄 포사격을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선 근접 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포격 책임을 우리에게 돌렸습니다.

한미 군당국이 어제부터 실시한 연합사격훈련을 이틀째 문제삼은 것입니다.

북한은 어제도 방사포 130여 발을 동·서해 해상완충구역에 쏜 뒤 "경고성 대응 사격을 했다"고 강변했습니다.

오늘 포격 뒤에는 9·19 군사합의 위반을 논하자면 적들이 지난 기간 행한 위반 행위부터 먼저 계산해야 한다는 적반하장식 입장까지 내놨습니다.

국방부는 한미 연합사격훈련은 지상완충구역 밖에서 실시한 정상적 훈련이며, 북한이 이를 부당하게 비난하며 도발을 반복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이 잇따르면서 다음 달 발간되는 국방백서에는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표현이 부활할 것으로 보입니다.

2년마다 발간되는 국방백서에서 북한을 겨냥해 '적' 표현을 쓰는 건 2016년 이후 6년 만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