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이나 재외공관에 일주일 새 세번째 ‘유혈 소포’
입력 2022.12.06 (23:26) 수정 2022.12.07 (00:18) 국제
우크라이나 재외공관에 현지 시각 6일 또다시 출처를 알 수 없는 협박성 '유혈 소포'가 배달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날 루마니아와 덴마크 주재 대사관에 '유혈 소포'가 배달됐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재외 공관에 협박성 우편물이나 폭발물이 배달된 것은 최근 일주일 새 3번째로, 지난달 30일에는 스페인 주재 대사관에 화약과 점화 장치가 들어있는 편지가 배달돼 편지를 열어보던 직원이 손가락을 다쳤습니다.

이 무렵 스페인 총리실과 국방부, 유럽연합 위성센터가 있는 공군 기지,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등에도 비슷한 편지가 배달됐는데, 스페인은 이 편지들이 국내에서 발송된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2일에는 헝가리, 네덜란드, 폴란드, 크로아티아,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주재 대사관과 이탈리아 나폴리, 폴란드 크라쿠프 총영사관, 체코 영사관에 동물 사체 일부를 담은 유혈 소포가 배달됐습니다.

카자흐스탄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폭탄 공격 협박을 받았고, 미국 주재 대사관에는 우크라이나를 비판하는 기사가 담긴 편지가 배달되기도 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쿨레바 장관은 "우크라이나 대사관과 영사관을 겨냥한 테러와 협박이 계획된 것이라고 믿을 만한 이유가 있다"면서 모든 재외공관의 보안을 강화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우크라이나 재외공관에 일주일 새 세번째 ‘유혈 소포’
    • 입력 2022-12-06 23:26:17
    • 수정2022-12-07 00:18:21
    국제
우크라이나 재외공관에 현지 시각 6일 또다시 출처를 알 수 없는 협박성 '유혈 소포'가 배달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날 루마니아와 덴마크 주재 대사관에 '유혈 소포'가 배달됐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재외 공관에 협박성 우편물이나 폭발물이 배달된 것은 최근 일주일 새 3번째로, 지난달 30일에는 스페인 주재 대사관에 화약과 점화 장치가 들어있는 편지가 배달돼 편지를 열어보던 직원이 손가락을 다쳤습니다.

이 무렵 스페인 총리실과 국방부, 유럽연합 위성센터가 있는 공군 기지,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등에도 비슷한 편지가 배달됐는데, 스페인은 이 편지들이 국내에서 발송된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2일에는 헝가리, 네덜란드, 폴란드, 크로아티아,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주재 대사관과 이탈리아 나폴리, 폴란드 크라쿠프 총영사관, 체코 영사관에 동물 사체 일부를 담은 유혈 소포가 배달됐습니다.

카자흐스탄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폭탄 공격 협박을 받았고, 미국 주재 대사관에는 우크라이나를 비판하는 기사가 담긴 편지가 배달되기도 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쿨레바 장관은 "우크라이나 대사관과 영사관을 겨냥한 테러와 협박이 계획된 것이라고 믿을 만한 이유가 있다"면서 모든 재외공관의 보안을 강화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