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이란과의 핵협상 사망 선고…“끝났다고 발표는 안할 것”
입력 2022.12.21 (06:56) 수정 2022.12.21 (07:01) 국제
미국이 이른바 ‘히잡 미착용 의문사’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를 탄압하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가운데 조 바이든 정부가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이 사실상 사망했다고 언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4일 중간선거 직전 투표 독려를 위해 캘리포니아를 방문했을 당시 한 여성으로부터 ‘JCPOA가 죽었다(dead)고 발표해줄 수 있느냐’는 요청에 대해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악시오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어 ‘왜 안 되느냐’는 질문에 “많은 이유가 있다. 그것은 끝났지만(it is dead) 우리는 그것을 발표하지 않을 것이다. 긴 이야기”라고 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 정부는 국민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그들이 당신을 대표하지 않는 것은 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개인이 촬영한 동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확산하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앞서 미국과 이란은 유럽연합(EU)의 중재 속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파기한 2015년 핵합의를 복원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복원 협상은 이란이 미국에 이란 혁명수비대의 테러 조직 지정을 해제해야 한다는 조건 등을 포기하면서 한때 급진전하는 분위기를 보였으나 막판 세부 논의 과정에 다시 교착됐습니다.

이후 이란에서 반정부 시위가 발생하고 미국 정부가 반정부 시위를 탄압한 이란 기관·인사 등을 제재하면서 핵 합의 협상 동력이 사실상 사라진 상태입니다.

이란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무인기를 공급하는 등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것도 협상 동력 상실의 이유로 꼽힙니다.

로버트 말리 미국 국무부 이란 특사는 지난 3일 언론 인터뷰에서 “지금 당장은 이란이 러시아에 무기를 공급하는 것을 단념시키고 방해하는 것과 이란 국민의 근본적 열망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미국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이란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고도화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공식적인 ‘사망 선고’를 내리지는 않았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9월 이란을 뺀 모든 당사국이 JCPOA 복귀에 동의했다고 언급한 뒤 “이란이 JCPOA를 서로 준수하는 것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는 기회를 죽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직 살아있는 것은 이란이 결코 핵무기를 가질 수 없을 것이라는 대통령과 정부의 공약”이라면서 “우리는 이란이 검증 가능하고 영구적으로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지속 가능한 방법이 외교라는 것을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동시에 우리는 광범위한 수단이 있으며 테이블에서 어떤 옵션도 제거하지 않았다”면서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응한 추가 제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트위터 동영상 캡처]
  • 바이든, 이란과의 핵협상 사망 선고…“끝났다고 발표는 안할 것”
    • 입력 2022-12-21 06:56:31
    • 수정2022-12-21 07:01:43
    국제
미국이 이른바 ‘히잡 미착용 의문사’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를 탄압하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가운데 조 바이든 정부가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이 사실상 사망했다고 언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4일 중간선거 직전 투표 독려를 위해 캘리포니아를 방문했을 당시 한 여성으로부터 ‘JCPOA가 죽었다(dead)고 발표해줄 수 있느냐’는 요청에 대해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악시오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어 ‘왜 안 되느냐’는 질문에 “많은 이유가 있다. 그것은 끝났지만(it is dead) 우리는 그것을 발표하지 않을 것이다. 긴 이야기”라고 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 정부는 국민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그들이 당신을 대표하지 않는 것은 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개인이 촬영한 동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확산하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앞서 미국과 이란은 유럽연합(EU)의 중재 속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파기한 2015년 핵합의를 복원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복원 협상은 이란이 미국에 이란 혁명수비대의 테러 조직 지정을 해제해야 한다는 조건 등을 포기하면서 한때 급진전하는 분위기를 보였으나 막판 세부 논의 과정에 다시 교착됐습니다.

이후 이란에서 반정부 시위가 발생하고 미국 정부가 반정부 시위를 탄압한 이란 기관·인사 등을 제재하면서 핵 합의 협상 동력이 사실상 사라진 상태입니다.

이란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무인기를 공급하는 등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것도 협상 동력 상실의 이유로 꼽힙니다.

로버트 말리 미국 국무부 이란 특사는 지난 3일 언론 인터뷰에서 “지금 당장은 이란이 러시아에 무기를 공급하는 것을 단념시키고 방해하는 것과 이란 국민의 근본적 열망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미국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이란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고도화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공식적인 ‘사망 선고’를 내리지는 않았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9월 이란을 뺀 모든 당사국이 JCPOA 복귀에 동의했다고 언급한 뒤 “이란이 JCPOA를 서로 준수하는 것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는 기회를 죽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직 살아있는 것은 이란이 결코 핵무기를 가질 수 없을 것이라는 대통령과 정부의 공약”이라면서 “우리는 이란이 검증 가능하고 영구적으로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지속 가능한 방법이 외교라는 것을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동시에 우리는 광범위한 수단이 있으며 테이블에서 어떤 옵션도 제거하지 않았다”면서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응한 추가 제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트위터 동영상 캡처]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