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순사건 신고 마감 한 달…“기간 연장 시급”
입력 2022.12.21 (09:55) 수정 2022.12.21 (10:08)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1월 20일 시작된 여수 순천 10.19 사건 피해 신고가 이제 마감까지 딱 한 달 남았습니다.

피해신고는 4천 5백여 건으로 기대했던 건수에 못 미치는데, 이 때문에 유족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신고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성각 기자입니다.

[리포트]

특별법 시행과 함께 여수순천 10.19 사건 희생자 피해신고가 시작된 건 올해 초.

여순사건 피해 기간은 지리산 입산금지 해제 시점인 1955년까지인데, 이보다 앞선 1949년 전라남도 조사에서 사망자 수가 만 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열한 달 동안 피해 접수된 4천5백85건은 1949년 전라남도 집계에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권종국/여순사건 유족 : "연좌제로 많은 것을 시달려가지고 지금까지 어르신들도 이것을 바깥으로 표현을 안 하려고 합니다."]

남은 신고 기간은 한 달, 신고 기간 연장을 위해선 시행령 개정이 필요합니다.

관련 단체들은 74년 만에 첫 조사인 만큼 유족 대부분이 고령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박소정/여순 10·19범국민연대 운영위원장 : "여순사건은 74년 만에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 우리의 시점에서 신고 기간을 생각해야 합니다."]

피해 신고기간 연장과 함께 여순위원회와 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희생자를 발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경탁/전남도 여순지원단 기획운영팀장 : "수형인 명부라든지 군법회의 자료를 분석해서 거기에서 희생자로 확인된 사람들을 역추적해서 그분들이 신고(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여순사건 진상규명의 시발점이 될 수 있는 피해 신고, 중단없는 신고접수를 위해 접수 기간을 연장하는 시행령 개정이 절실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김강용
  • 여순사건 신고 마감 한 달…“기간 연장 시급”
    • 입력 2022-12-21 09:55:55
    • 수정2022-12-21 10:08:42
    930뉴스(광주)
[앵커]

올해 1월 20일 시작된 여수 순천 10.19 사건 피해 신고가 이제 마감까지 딱 한 달 남았습니다.

피해신고는 4천 5백여 건으로 기대했던 건수에 못 미치는데, 이 때문에 유족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신고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성각 기자입니다.

[리포트]

특별법 시행과 함께 여수순천 10.19 사건 희생자 피해신고가 시작된 건 올해 초.

여순사건 피해 기간은 지리산 입산금지 해제 시점인 1955년까지인데, 이보다 앞선 1949년 전라남도 조사에서 사망자 수가 만 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열한 달 동안 피해 접수된 4천5백85건은 1949년 전라남도 집계에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권종국/여순사건 유족 : "연좌제로 많은 것을 시달려가지고 지금까지 어르신들도 이것을 바깥으로 표현을 안 하려고 합니다."]

남은 신고 기간은 한 달, 신고 기간 연장을 위해선 시행령 개정이 필요합니다.

관련 단체들은 74년 만에 첫 조사인 만큼 유족 대부분이 고령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박소정/여순 10·19범국민연대 운영위원장 : "여순사건은 74년 만에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 우리의 시점에서 신고 기간을 생각해야 합니다."]

피해 신고기간 연장과 함께 여순위원회와 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희생자를 발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경탁/전남도 여순지원단 기획운영팀장 : "수형인 명부라든지 군법회의 자료를 분석해서 거기에서 희생자로 확인된 사람들을 역추적해서 그분들이 신고(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여순사건 진상규명의 시발점이 될 수 있는 피해 신고, 중단없는 신고접수를 위해 접수 기간을 연장하는 시행령 개정이 절실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김강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