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위기지역 지정 ‘희비’…탈락 지자체 “국비 확보 비상”
입력 2022.12.21 (10:20) 수정 2022.12.21 (10:26)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선업 수주 증가에도 지역 경제는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는 거제시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새로 지정돼 정부 지원을 계속 받게 됐습니다.

반면, 통영시와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3곳은 탈락해 치열한 국비 확보 경쟁에 뛰어들게 됐습니다.

박기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고용위기지역으로 새로 지정된 거제시.

지난 1년 동안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7% 넘게 줄어든 데다, 대형 조선소의 경영 악화로 일자리 감소가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내년에도 사업주와 노동자에게 직업훈련 장려금과 중소기업 육성자금 등 최소 330억 원의 국비가 풀리게 됐습니다.

[김형철/거제시 조선업 일자리지원과장 : "중소 조선업계가 도움을 받아서 그 인력의 수입이 늘어난다면, 그 수입이 시중에 소비되고, 지역 상권까지 활성화될 수 있는."]

지역 중소 조선업체들도 숨통이 트였습니다.

[이성신/거제 성내공단협의회장 : "저희 조선업계에 있는 사람들이 완전히 기사회생을 해서 정상 궤도로 진입할 수 있는 기틀이 만들어졌다."]

반면, 신규 지정에 실패한 통영시와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3곳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통영시의 조선업 피보험자 비율이 2016년 25%에서 6%대로 줄어 조선업 기반이 거의 무너졌다고 판단했습니다.

고성군과 창원시 진해구도 20%대에서 10% 안팎으로 줄면서 조선업 불황이 지역 전체 고용지표에 주는 영향이 줄었다고 봤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 지역일자리팀 관계자 : "(조선업에서) 다른 산업으로 근로자들이 이동하면서 실질적으로 이 산업에 대한 비중은 통영이나 고성 같은 경우에는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경상남도는 탈락한 3곳에 정부 일자리 사업 공모와 조선업 신규 취업자 지원에 나섭니다.

[김창덕/경상남도 일자리정책과장 : "우리 도와 시·군이 힘을 합해서 5개 사업 119억 원을 투자해 이들 연장되지 않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입니다."]

거제와 통영, 고성, 창원시 진해가 2018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뒤 지원받은 정부 예산은 2천400여억 원입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실패한 자치단체들이 정부 공모 사업에 사활을 걸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비 확보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박민재/그래픽:김신아
  • 고용위기지역 지정 ‘희비’…탈락 지자체 “국비 확보 비상”
    • 입력 2022-12-21 10:20:40
    • 수정2022-12-21 10:26:21
    930뉴스(창원)
[앵커]

조선업 수주 증가에도 지역 경제는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는 거제시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새로 지정돼 정부 지원을 계속 받게 됐습니다.

반면, 통영시와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3곳은 탈락해 치열한 국비 확보 경쟁에 뛰어들게 됐습니다.

박기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고용위기지역으로 새로 지정된 거제시.

지난 1년 동안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7% 넘게 줄어든 데다, 대형 조선소의 경영 악화로 일자리 감소가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내년에도 사업주와 노동자에게 직업훈련 장려금과 중소기업 육성자금 등 최소 330억 원의 국비가 풀리게 됐습니다.

[김형철/거제시 조선업 일자리지원과장 : "중소 조선업계가 도움을 받아서 그 인력의 수입이 늘어난다면, 그 수입이 시중에 소비되고, 지역 상권까지 활성화될 수 있는."]

지역 중소 조선업체들도 숨통이 트였습니다.

[이성신/거제 성내공단협의회장 : "저희 조선업계에 있는 사람들이 완전히 기사회생을 해서 정상 궤도로 진입할 수 있는 기틀이 만들어졌다."]

반면, 신규 지정에 실패한 통영시와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3곳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통영시의 조선업 피보험자 비율이 2016년 25%에서 6%대로 줄어 조선업 기반이 거의 무너졌다고 판단했습니다.

고성군과 창원시 진해구도 20%대에서 10% 안팎으로 줄면서 조선업 불황이 지역 전체 고용지표에 주는 영향이 줄었다고 봤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 지역일자리팀 관계자 : "(조선업에서) 다른 산업으로 근로자들이 이동하면서 실질적으로 이 산업에 대한 비중은 통영이나 고성 같은 경우에는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경상남도는 탈락한 3곳에 정부 일자리 사업 공모와 조선업 신규 취업자 지원에 나섭니다.

[김창덕/경상남도 일자리정책과장 : "우리 도와 시·군이 힘을 합해서 5개 사업 119억 원을 투자해 이들 연장되지 않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입니다."]

거제와 통영, 고성, 창원시 진해가 2018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뒤 지원받은 정부 예산은 2천400여억 원입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실패한 자치단체들이 정부 공모 사업에 사활을 걸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비 확보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박민재/그래픽:김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