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보험업계에 “부동산PF 손실 대비 충당금 적립 강화”
입력 2022.12.21 (11:40) 수정 2022.12.21 (11:41) 경제
금융감독원이 보험사들에 부동산 시장 침체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의 손실 위험이 확대할 수 있다며 대손충당금 적립 강화 등을 주문했습니다.

금감원은 어제(20일) 보험사 감사 담당자 약 8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하반기 내부통제 워크숍에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부동산시장 침체에 대비해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하고 사업장 현장 점검을 강화하는 등 시장 상황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보험사의 대체투자와 PF대출이 증가한 만큼 향후 손실 발생 위험이 확대할 우려가 있다는 겁니다.

대체투자와 관련해서는 운용사 선정, 투자심사, 사후관리 등 전반적인 위험관리 체계와 내부통제 점검 결과를 공유했으며, 관련 유의사항을 안내했습니다.

법정 의무교육이나 금융교육으로 위장해 보험을 판매하는 ‘브리핑 영업’과 관련한 유의사항도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브리핑 영업이 금융소비자 피해 및 보험산업의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보험대리점(GA)과의 제휴부터 계약유지까지 각 단계에서 준수해 할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불완전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내부통제 워크숍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보험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는 한편, 내부통제 관련 감독·검사를 강화해 보험회사의 자체 리스크 관리 능력 및 보험소비자 보호 체계를 확립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감원, 보험업계에 “부동산PF 손실 대비 충당금 적립 강화”
    • 입력 2022-12-21 11:40:40
    • 수정2022-12-21 11:41:04
    경제
금융감독원이 보험사들에 부동산 시장 침체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의 손실 위험이 확대할 수 있다며 대손충당금 적립 강화 등을 주문했습니다.

금감원은 어제(20일) 보험사 감사 담당자 약 8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하반기 내부통제 워크숍에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부동산시장 침체에 대비해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하고 사업장 현장 점검을 강화하는 등 시장 상황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보험사의 대체투자와 PF대출이 증가한 만큼 향후 손실 발생 위험이 확대할 우려가 있다는 겁니다.

대체투자와 관련해서는 운용사 선정, 투자심사, 사후관리 등 전반적인 위험관리 체계와 내부통제 점검 결과를 공유했으며, 관련 유의사항을 안내했습니다.

법정 의무교육이나 금융교육으로 위장해 보험을 판매하는 ‘브리핑 영업’과 관련한 유의사항도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브리핑 영업이 금융소비자 피해 및 보험산업의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보험대리점(GA)과의 제휴부터 계약유지까지 각 단계에서 준수해 할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불완전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했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내부통제 워크숍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보험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는 한편, 내부통제 관련 감독·검사를 강화해 보험회사의 자체 리스크 관리 능력 및 보험소비자 보호 체계를 확립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