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핵 투발’ 폭격기에 ‘최강’ 스텔스기까지…한미 공군 연합훈련
입력 2022.12.21 (12:22) 수정 2022.12.21 (12:3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과 미국 공군은 어제 제주도 인근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미국의 전략 폭격기와 최강의 전투기로 불리는 스텔스 전투기가 이례적으로 동시에 참가했습니다.

최영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주도 남서쪽 상공에 미국의 전략 폭격기 B-52H가 나타났습니다.

현존 최강의 전투기 F-22 석 대가 전략 폭격기를 엄호했습니다.

우리 공군 전투기 F-35A 넉 대도 또 다른 B-52H, 미군 수송기 등과 함께 비행합니다.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폭격기와 한미 스텔스 전투기 등이 참가한 연합 공중 훈련이 실시된 것입니다.

군 당국은 대표적인 확장억제 자산이 한반도에 전개한 상황에서 최신예 전투기들이 엄호 절차를 숙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B-52H와 F-22, 미 공군의 대표적 두 전략자산이 동시에 한반도 인근에 전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최현국/전 합참차장 : "가장 위기가 고조됐을 때 전략 자산으로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공중 자산만 봤을 때 최고 수준의 메시지를 주기 위한 조합이 되는거죠."]

이번 훈련은 한미 국방장관이 지난달 워싱턴에서 '전략 자산을 적시에 조율되게, 빈도와 강도를 증가해 운용한다'고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고체연료 엔진 시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 발표 등 최근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응으로도 풀이됩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미국의 확장억제를 포함한 동맹의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년 만에 한반도를 찾은 F-22는 이번 주 국내에 머무르면서 우리 측 F-35A와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훈련을 추가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이형주/그래픽:노경일
  • ‘핵 투발’ 폭격기에 ‘최강’ 스텔스기까지…한미 공군 연합훈련
    • 입력 2022-12-21 12:22:30
    • 수정2022-12-21 12:31:55
    뉴스 12
[앵커]

한국과 미국 공군은 어제 제주도 인근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미국의 전략 폭격기와 최강의 전투기로 불리는 스텔스 전투기가 이례적으로 동시에 참가했습니다.

최영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주도 남서쪽 상공에 미국의 전략 폭격기 B-52H가 나타났습니다.

현존 최강의 전투기 F-22 석 대가 전략 폭격기를 엄호했습니다.

우리 공군 전투기 F-35A 넉 대도 또 다른 B-52H, 미군 수송기 등과 함께 비행합니다.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폭격기와 한미 스텔스 전투기 등이 참가한 연합 공중 훈련이 실시된 것입니다.

군 당국은 대표적인 확장억제 자산이 한반도에 전개한 상황에서 최신예 전투기들이 엄호 절차를 숙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B-52H와 F-22, 미 공군의 대표적 두 전략자산이 동시에 한반도 인근에 전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최현국/전 합참차장 : "가장 위기가 고조됐을 때 전략 자산으로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공중 자산만 봤을 때 최고 수준의 메시지를 주기 위한 조합이 되는거죠."]

이번 훈련은 한미 국방장관이 지난달 워싱턴에서 '전략 자산을 적시에 조율되게, 빈도와 강도를 증가해 운용한다'고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고체연료 엔진 시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 발표 등 최근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응으로도 풀이됩니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미국의 확장억제를 포함한 동맹의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년 만에 한반도를 찾은 F-22는 이번 주 국내에 머무르면서 우리 측 F-35A와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훈련을 추가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이형주/그래픽:노경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