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빌리티·우주·바이오 등 15개 ‘신성장 4.0 전략’ 나왔다
입력 2022.12.21 (14:04) 수정 2022.12.21 (14:38) 경제
정부가 미래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 ‘신성장 4.0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치열해지는 선진 각국의 산업정책 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첨단 산업 분야의 기술 수준을 높이려는 목적의 이번 전략은 크게 3대 분야에서 15개 프로젝트로 추진됩니다.

향후 10여 년간 다양한 신기술이 상용화되고,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첨단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고도화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우선 신기술 미래 산업 개척 분야에선 미래형 모빌리티와 독자적 우주탐사, 양자, 의료, 에너지 신기술 프로젝트를 추진합니다. 일상 생활을 디지털 기술혁신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선 초고속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디지털 확산과 차세대 물류, 탄소 중립, 스마트 농어업, 스마트 그리드 프로젝트가 마련됐습니다.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전략산업 분야에서는 초격차 유지는 물론 새로운 격차 벌리기를 위해 디스플레이를 추가한 국가 전략산업 1위 달성, 바이오, 관광, 콘텐츠, 빅딜 수주 프로젝트를 추진합니다.

정부는 개별 프로젝트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연구개발 체계를 개편하고, 인재 양성과 글로벌 협력, 금융지원, 규제혁신 과제를 완수하는 등 기반시설과 제도를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점차 약화 되는 성장 잠재력을 키워 경제를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민간의 활력 확보를 통해 도약의 모멘템을 확보가 필요하다고 전제했습니다.

다만, 당장 민간이 주도적으로 성장을 이끌기에는 현재 민간부문의 역량이나 기술 수준이 부족하기 때문에 정부가 공공투자를 통해 마중물을 만들어가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신성장 4.0’ 프로젝트는 주요 계획과 추진 방향을 제시한 뒤, 구체화 과정에서 총사업비 등 공공투자 규모를 확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EU는 호라이즌 유럽, 일본은 ‘문샷 프로그램’, 독일은 ‘하이테크 전략 2025와 같은 국가 산업정책 전략을 발표하면서, 첨단 산업분야에서 연구개발과 인재 확보를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국가적 프로젝트 개발에 나서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모빌리티·우주·바이오 등 15개 ‘신성장 4.0 전략’ 나왔다
    • 입력 2022-12-21 14:04:36
    • 수정2022-12-21 14:38:29
    경제
정부가 미래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 ‘신성장 4.0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치열해지는 선진 각국의 산업정책 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첨단 산업 분야의 기술 수준을 높이려는 목적의 이번 전략은 크게 3대 분야에서 15개 프로젝트로 추진됩니다.

향후 10여 년간 다양한 신기술이 상용화되고,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첨단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고도화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우선 신기술 미래 산업 개척 분야에선 미래형 모빌리티와 독자적 우주탐사, 양자, 의료, 에너지 신기술 프로젝트를 추진합니다. 일상 생활을 디지털 기술혁신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선 초고속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디지털 확산과 차세대 물류, 탄소 중립, 스마트 농어업, 스마트 그리드 프로젝트가 마련됐습니다.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전략산업 분야에서는 초격차 유지는 물론 새로운 격차 벌리기를 위해 디스플레이를 추가한 국가 전략산업 1위 달성, 바이오, 관광, 콘텐츠, 빅딜 수주 프로젝트를 추진합니다.

정부는 개별 프로젝트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연구개발 체계를 개편하고, 인재 양성과 글로벌 협력, 금융지원, 규제혁신 과제를 완수하는 등 기반시설과 제도를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점차 약화 되는 성장 잠재력을 키워 경제를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민간의 활력 확보를 통해 도약의 모멘템을 확보가 필요하다고 전제했습니다.

다만, 당장 민간이 주도적으로 성장을 이끌기에는 현재 민간부문의 역량이나 기술 수준이 부족하기 때문에 정부가 공공투자를 통해 마중물을 만들어가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신성장 4.0’ 프로젝트는 주요 계획과 추진 방향을 제시한 뒤, 구체화 과정에서 총사업비 등 공공투자 규모를 확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EU는 호라이즌 유럽, 일본은 ‘문샷 프로그램’, 독일은 ‘하이테크 전략 2025와 같은 국가 산업정책 전략을 발표하면서, 첨단 산업분야에서 연구개발과 인재 확보를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국가적 프로젝트 개발에 나서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