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예산안 협상 진전 없어…어느 한쪽의 결단만 남아”
입력 2022.12.21 (15:36) 수정 2022.12.21 (16:31)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예산안 협상과 관련해 "다른 선택은 없고 (여야) 어느 한쪽의 결단만 남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1일) 오후 백봉신사상 대상 시상식에 참여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예산안 협상이 여전히 답보 상태"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특히 "경찰국과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 예산이 가장 쟁점"이라면서 "그 문제가 해결되면 금방이라도 협상이 타결되지만, 해결이 안 되면 언제까지 갈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주 내에 가능성이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가급적 이번 주 안에 협상을 마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예산안 협상과 관련해 대통령실의 지침만 기다린다고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그건 아니고 잘못된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이어 "예산은 정부와 협의하고 상의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그게 헌법상 보장된 정부의 권리 아니겠나. 근데 그걸 일방적 지침을 기다리냐고 표현할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야당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증인으로 추가 채택하자고 하는 데 대해서는 "민주당이 우리 당의 참여 없이 (증인 명단을) 의결하면서 (한 총리를) 떼고 했다"며 "근데 왜 다시 넣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전체적으로 꼭 필요한 분인지 아닌지 이런 걸 판단해서 할 텐데 우리 당 간사나 의원님들이 자체적으로 상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 조사 기한 연장에 대해서도 "오늘부터 우리가 참여는 하지만, (야당이) 일방으로 진행하면서 기한을 지키려고 일방 진행한다고 했다"며 "그럼 그 기한 내에 끝낸다는 것 아니었나. 1차 합의한 (기한) 범위 안에 마쳐야 한다는 게 1차적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벌써 연장을 할지 말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듯하다"며 "기한이 주어지는 데까지 해보고, 더 필요한지 아닌지를 그때 판단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호영 “예산안 협상 진전 없어…어느 한쪽의 결단만 남아”
    • 입력 2022-12-21 15:36:22
    • 수정2022-12-21 16:31:47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예산안 협상과 관련해 "다른 선택은 없고 (여야) 어느 한쪽의 결단만 남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1일) 오후 백봉신사상 대상 시상식에 참여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예산안 협상이 여전히 답보 상태"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특히 "경찰국과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 예산이 가장 쟁점"이라면서 "그 문제가 해결되면 금방이라도 협상이 타결되지만, 해결이 안 되면 언제까지 갈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주 내에 가능성이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가급적 이번 주 안에 협상을 마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예산안 협상과 관련해 대통령실의 지침만 기다린다고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그건 아니고 잘못된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이어 "예산은 정부와 협의하고 상의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그게 헌법상 보장된 정부의 권리 아니겠나. 근데 그걸 일방적 지침을 기다리냐고 표현할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야당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증인으로 추가 채택하자고 하는 데 대해서는 "민주당이 우리 당의 참여 없이 (증인 명단을) 의결하면서 (한 총리를) 떼고 했다"며 "근데 왜 다시 넣으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전체적으로 꼭 필요한 분인지 아닌지 이런 걸 판단해서 할 텐데 우리 당 간사나 의원님들이 자체적으로 상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 조사 기한 연장에 대해서도 "오늘부터 우리가 참여는 하지만, (야당이) 일방으로 진행하면서 기한을 지키려고 일방 진행한다고 했다"며 "그럼 그 기한 내에 끝낸다는 것 아니었나. 1차 합의한 (기한) 범위 안에 마쳐야 한다는 게 1차적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벌써 연장을 할지 말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듯하다"며 "기한이 주어지는 데까지 해보고, 더 필요한지 아닌지를 그때 판단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