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다시 최강 ‘폭설·한파’…‘피해 우려’
입력 2022.12.21 (19:08) 수정 2022.12.21 (19:14)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벽부터 내린 눈은 날이 저물면서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최고 30cm가 넘는 폭설에 강력한 한파가 동시에 찾아오면서 피해 없도록 대비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보도에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해상에서 들어온 눈구름대가 새벽부터 전국 곳곳에 눈과 비를 뿌렸습니다.

눈구름대는 계속 동쪽으로 이동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그쳤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폭설과 한파가 동시에 몰려옵니다.

토요일까지 예상되는 눈의 양은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50cm 이상, 충남 서해안과 호남지방은 10에서 최대 30cm, 충남 내륙과 제주도에도 5에서 15cm입니다.

매서운 한파도 대비해야 합니다.

내일 아침 강원도 철원이 영하 15도, 서울 영하 9도 등 오늘보다 5도에서 10도 정도 낮아지겠습니다.

한파는 모레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입니다.

금요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4도까지 떨어져 이번 겨울 가장 추운 날씨가 될 전망입니다.

서해안 지역은 이미 많은 눈이 쌓여 있어 비닐하우스 붕괴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많은 눈과 비 뒤에 곧바로 한파가 닥치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만들어질 가능성도 큽니다.

날이 풀릴 때까지 자가 운전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이면도로 미끄럼 사고에도 특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또, 계속되는 한파에 동파 사고가 속출할 수 있는 만큼 미리 수도 계량기를 헌 옷 등으로 감싸 피해에 대비해야 합니다.

한파가 이어질 때는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고, 외출해야 한다면 모자와 장갑 등 방한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정형철·조은경·김경민·김현민/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이주혁
  • 내일부터 다시 최강 ‘폭설·한파’…‘피해 우려’
    • 입력 2022-12-21 19:08:46
    • 수정2022-12-21 19:14:55
    뉴스7(대구)
[앵커]

새벽부터 내린 눈은 날이 저물면서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최고 30cm가 넘는 폭설에 강력한 한파가 동시에 찾아오면서 피해 없도록 대비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보도에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해상에서 들어온 눈구름대가 새벽부터 전국 곳곳에 눈과 비를 뿌렸습니다.

눈구름대는 계속 동쪽으로 이동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그쳤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폭설과 한파가 동시에 몰려옵니다.

토요일까지 예상되는 눈의 양은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50cm 이상, 충남 서해안과 호남지방은 10에서 최대 30cm, 충남 내륙과 제주도에도 5에서 15cm입니다.

매서운 한파도 대비해야 합니다.

내일 아침 강원도 철원이 영하 15도, 서울 영하 9도 등 오늘보다 5도에서 10도 정도 낮아지겠습니다.

한파는 모레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입니다.

금요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4도까지 떨어져 이번 겨울 가장 추운 날씨가 될 전망입니다.

서해안 지역은 이미 많은 눈이 쌓여 있어 비닐하우스 붕괴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많은 눈과 비 뒤에 곧바로 한파가 닥치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만들어질 가능성도 큽니다.

날이 풀릴 때까지 자가 운전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이면도로 미끄럼 사고에도 특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또, 계속되는 한파에 동파 사고가 속출할 수 있는 만큼 미리 수도 계량기를 헌 옷 등으로 감싸 피해에 대비해야 합니다.

한파가 이어질 때는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고, 외출해야 한다면 모자와 장갑 등 방한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촬영기자:정형철·조은경·김경민·김현민/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이주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