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추린 경남] ‘창원시 감사관 해임 촉구’ 건의안 부결 외
입력 2022.12.21 (20:30) 수정 2022.12.21 (20:41)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시 감사관 해임 건의안이 오늘(21) 시의회 본회의에 상정됐지만, 찬반 논란 끝에 표결로 부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창원시와 창원SM 타운 사업시행자가 현재 사업 파행의 책임을 놓고 법정 공방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창원시 잘못을 일방적으로 인정한 감사는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은 결과라며 감사관 해임 촉구 건의안을 상정했지만, 찬성 18, 반대 23으로 부결됐습니다.

국민권익위 “지방의원 해외연수 심사 강화” 권고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방의원의 해외연수 심사를 강화하고 겸직신고를 의무화하도록 권고했습니다.

권익위는 지방의회의 해외 출장과 연수가 외유성이라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어 필요성과 적절성 등을 판단하는 심사기준을 마련하도록 했습니다.

또, 1년에 한 차례 이상 지방의원의 겸직 신고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했습니다.

경남 신규 확진 6,016명…재택치료 2만 5천 명

경남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백여 일 만에 6천 명을 넘어서며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경남의 신규 확진자는 창원 2천여 명, 김해 천2백여 명, 진주 5백여 명, 거제 3백여 명 등 모두 6천 16명입니다.

경남의 현재 재택치료자는 2만 5천여 명, 병상 가동률은 40%입니다.

HSG성동조선·무림페이퍼 등 4곳 ‘장애인 미고용’

고용노동부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장애인 고용 의무를 지키지 않은 HSG성동조선과 무림페이퍼, 한국NSK, DY파워 등 경남 지역 기업 4곳의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무림페이퍼와 한국NSK, DY파워 3곳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장애인 고용 의무 불이행 기업 명단에 올랐습니다.

“공매물품 되팔아 수익” 695억 원 챙긴 2명 징역형

창원지법은 세관 공매 물품을 되팔아 수익금을 주겠다며 투자자들로부터 수백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된 농산물무역회사 임직원 2명에게 각각 징역 3년과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세관 공매와 관련한 투자 배당금을 주겠다며 유인해 불특정 투자자들로부터 695억 원을 송금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간추린 경남] ‘창원시 감사관 해임 촉구’ 건의안 부결 외
    • 입력 2022-12-21 20:30:11
    • 수정2022-12-21 20:41:48
    뉴스7(창원)
창원시 감사관 해임 건의안이 오늘(21) 시의회 본회의에 상정됐지만, 찬반 논란 끝에 표결로 부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창원시와 창원SM 타운 사업시행자가 현재 사업 파행의 책임을 놓고 법정 공방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창원시 잘못을 일방적으로 인정한 감사는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은 결과라며 감사관 해임 촉구 건의안을 상정했지만, 찬성 18, 반대 23으로 부결됐습니다.

국민권익위 “지방의원 해외연수 심사 강화” 권고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방의원의 해외연수 심사를 강화하고 겸직신고를 의무화하도록 권고했습니다.

권익위는 지방의회의 해외 출장과 연수가 외유성이라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어 필요성과 적절성 등을 판단하는 심사기준을 마련하도록 했습니다.

또, 1년에 한 차례 이상 지방의원의 겸직 신고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했습니다.

경남 신규 확진 6,016명…재택치료 2만 5천 명

경남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백여 일 만에 6천 명을 넘어서며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경남의 신규 확진자는 창원 2천여 명, 김해 천2백여 명, 진주 5백여 명, 거제 3백여 명 등 모두 6천 16명입니다.

경남의 현재 재택치료자는 2만 5천여 명, 병상 가동률은 40%입니다.

HSG성동조선·무림페이퍼 등 4곳 ‘장애인 미고용’

고용노동부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장애인 고용 의무를 지키지 않은 HSG성동조선과 무림페이퍼, 한국NSK, DY파워 등 경남 지역 기업 4곳의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무림페이퍼와 한국NSK, DY파워 3곳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장애인 고용 의무 불이행 기업 명단에 올랐습니다.

“공매물품 되팔아 수익” 695억 원 챙긴 2명 징역형

창원지법은 세관 공매 물품을 되팔아 수익금을 주겠다며 투자자들로부터 수백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된 농산물무역회사 임직원 2명에게 각각 징역 3년과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세관 공매와 관련한 투자 배당금을 주겠다며 유인해 불특정 투자자들로부터 695억 원을 송금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