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핵폐기물 임시 저장…지역 국회의원 생각은?
입력 2022.12.21 (21:41) 수정 2022.12.21 (22:01)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과 울산을 끼고 있는 고리원전이 최근, 뜨거운 감자입니다.

사용후핵연료 보관과 원전 수명 연장, 이 두 가지 정책을 놓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정부의 원전 확대 기조 속에 주민 여론을 수렴할 정치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KBS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쟁점이 되는 원전 정책에 대한 생각을 묻고, 해법을 찾아보는 연속 보도를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고리원전 터에 핵폐기물 임시 저장 시설을 짓는 문제를 짚어봤습니다.

보도에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리원전에서 전기를 생산한 뒤 나온 폐기물을 보관 중인 발전소 안 수조입니다.

올해 9월 말 기준 포화율은 평균 86%, 2031년에 모든 수조가 가득 찰 예정입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선을 내뿜는 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를 임시로 저장할 시설을 서둘러 지으려는 이유입니다.

울산 울주군과 맞닿은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터에 축구장 5배가량의 땅을 확보했고, 5천7백억 원을 들여 내년부터 용기를 설계할 계획입니다.

KBS가 부산과 울산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 24명에게 정책 질의서를 보내 한수원의 이 같은 계획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고리원전 안에 핵폐기물을 임시로 저장할 시설을 짓는 데 반대하거나 조건부 반대하는 의원이 7명으로 응답자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의원들은 안전성과 주민 수용성이 확보되지 않았고, 고리원전 터에 임시가 아닌 영구적으로 핵폐기물을 저장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박재호/국회의원/부산 남구을 : "주민들에게 동의를 받고 시작을 하는 게 맞지, 지금 이렇게 하면 강제로 무조건 밀어붙이겠다는 것 아닙니까."]

권명호, 이채익 의원은 고리원전 내 핵폐기물 임시 저장 시설에 조건부 찬성 의견을 냈습니다.

사용후핵연료 보관 수조가 넘쳐 원전 가동이 중단되는 걸 막아야 하지만, 주민 협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성민, 김기현, 서범수 의원은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현재 국회 상임위에서 심사 중인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련 특별법 3건에 대한 생각도 물었습니다.

법안 모두 원전 터에 저장 시설을 지어 핵폐기물을 한시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규정을 담고 있는데, 백종헌, 김희곤, 김미애 의원 등 부산, 울산지역 국회의원 5명도 공동 발의자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인선/국회의원/특별법 대표 발의 : "주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원전 부지 내에 한시적으로 저장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였습니다."]

하지만 KBS의 질의에 답한 의원들 대부분 "의견 수렴 등 주민 동의를 거쳐야 한다", "핵폐기물 최종 처분장 건설이 담보돼야 한다"며 특별 법안에 반대하거나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고리원전과 가까운 곳에 지역구를 둔 정동만, 하태경 의원과 원전 정책을 다루는 국회 상임위 소속의 박수영 의원 등은 핵폐기물 관련 정책 질의에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영상편집:전은별/그래픽:최유리
  • 핵폐기물 임시 저장…지역 국회의원 생각은?
    • 입력 2022-12-21 21:41:52
    • 수정2022-12-21 22:01:06
    뉴스9(부산)
[앵커]

부산과 울산을 끼고 있는 고리원전이 최근, 뜨거운 감자입니다.

사용후핵연료 보관과 원전 수명 연장, 이 두 가지 정책을 놓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정부의 원전 확대 기조 속에 주민 여론을 수렴할 정치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KBS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쟁점이 되는 원전 정책에 대한 생각을 묻고, 해법을 찾아보는 연속 보도를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고리원전 터에 핵폐기물 임시 저장 시설을 짓는 문제를 짚어봤습니다.

보도에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리원전에서 전기를 생산한 뒤 나온 폐기물을 보관 중인 발전소 안 수조입니다.

올해 9월 말 기준 포화율은 평균 86%, 2031년에 모든 수조가 가득 찰 예정입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선을 내뿜는 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를 임시로 저장할 시설을 서둘러 지으려는 이유입니다.

울산 울주군과 맞닿은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터에 축구장 5배가량의 땅을 확보했고, 5천7백억 원을 들여 내년부터 용기를 설계할 계획입니다.

KBS가 부산과 울산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 24명에게 정책 질의서를 보내 한수원의 이 같은 계획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고리원전 안에 핵폐기물을 임시로 저장할 시설을 짓는 데 반대하거나 조건부 반대하는 의원이 7명으로 응답자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의원들은 안전성과 주민 수용성이 확보되지 않았고, 고리원전 터에 임시가 아닌 영구적으로 핵폐기물을 저장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박재호/국회의원/부산 남구을 : "주민들에게 동의를 받고 시작을 하는 게 맞지, 지금 이렇게 하면 강제로 무조건 밀어붙이겠다는 것 아닙니까."]

권명호, 이채익 의원은 고리원전 내 핵폐기물 임시 저장 시설에 조건부 찬성 의견을 냈습니다.

사용후핵연료 보관 수조가 넘쳐 원전 가동이 중단되는 걸 막아야 하지만, 주민 협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성민, 김기현, 서범수 의원은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현재 국회 상임위에서 심사 중인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련 특별법 3건에 대한 생각도 물었습니다.

법안 모두 원전 터에 저장 시설을 지어 핵폐기물을 한시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규정을 담고 있는데, 백종헌, 김희곤, 김미애 의원 등 부산, 울산지역 국회의원 5명도 공동 발의자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인선/국회의원/특별법 대표 발의 : "주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원전 부지 내에 한시적으로 저장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였습니다."]

하지만 KBS의 질의에 답한 의원들 대부분 "의견 수렴 등 주민 동의를 거쳐야 한다", "핵폐기물 최종 처분장 건설이 담보돼야 한다"며 특별 법안에 반대하거나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고리원전과 가까운 곳에 지역구를 둔 정동만, 하태경 의원과 원전 정책을 다루는 국회 상임위 소속의 박수영 의원 등은 핵폐기물 관련 정책 질의에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영상편집:전은별/그래픽:최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