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강 ‘한파·폭설’ 동시에…피해 주의
입력 2022.12.21 (23:37) 수정 2022.12.22 (00: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출근길에 쏟아진 눈과 비는 대부분 그쳤습니다만 밤 사이 또 다시 큰 눈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충남과 호남 지역에 최대 30cm가 넘는 폭설이 예보됐는데 이번에는 올겨울 가장 강력한 한파도 함께 찾아옵니다.

이미 많은 눈이 내렸던 만큼 눈 피해, 한파 피해 철저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김세현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하나, 둘 우산을 펼치나 싶더니 금세 하얀 눈이 거리를 뒤덮습니다.

혹시나 얼지 않을까 곳곳에서 눈을 치우느라 분주합니다.

[황윤섭/경기도 부천시 : "염화칼슘을 뿌려도 계속 쌓이는 거야. 그래서 지금 이렇게 눈을 치우고 있습니다."]

출근 시간 집중된 눈은 서울에 3.5cm, 경기도 양주와 강원도 화천에 8cm 넘게 쌓였습니다.

눈은 오후 들어 대부분 그쳤지만 밤 사이 다시 많은 눈이 시작됩니다.

영상 10도의 따뜻한 서해 상공으로 영하 18도의 찬 공기가 지나면서 강한 눈구름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번 눈은 주말까지 길게 이어지고, 해안지역은 물론 내륙까지 넓게 뿌리겠습니다.

모레까지 제주 산지에 많게는 50cm 이상, 전북과 전남 서부에는 최대 30cm 이상, 충청 내륙에도 5에서 15cm의 폭설이 예상됩니다.

[박정민/기상청 예보분석관 : "긴 기간 동안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추위와 함께 매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이번에는 매서운 한파도 함께 대비해야 합니다.

내일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9도, 모레 아침에는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며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많은 눈과 비 뒤에 곧바로 한파가 몰아닥치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예상됩니다.

여기에 지난 주말 폭설에 이어 또다시 많은 눈이 내리는 만큼 시설물 붕괴 같은 추가 피해에 신속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세현입니다.

촬영기자:정형철 조은경 김경민 김현민/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최창준 이주혁
  • 최강 ‘한파·폭설’ 동시에…피해 주의
    • 입력 2022-12-21 23:37:32
    • 수정2022-12-22 00:13:45
    뉴스라인
[앵커]

오늘 출근길에 쏟아진 눈과 비는 대부분 그쳤습니다만 밤 사이 또 다시 큰 눈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충남과 호남 지역에 최대 30cm가 넘는 폭설이 예보됐는데 이번에는 올겨울 가장 강력한 한파도 함께 찾아옵니다.

이미 많은 눈이 내렸던 만큼 눈 피해, 한파 피해 철저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김세현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하나, 둘 우산을 펼치나 싶더니 금세 하얀 눈이 거리를 뒤덮습니다.

혹시나 얼지 않을까 곳곳에서 눈을 치우느라 분주합니다.

[황윤섭/경기도 부천시 : "염화칼슘을 뿌려도 계속 쌓이는 거야. 그래서 지금 이렇게 눈을 치우고 있습니다."]

출근 시간 집중된 눈은 서울에 3.5cm, 경기도 양주와 강원도 화천에 8cm 넘게 쌓였습니다.

눈은 오후 들어 대부분 그쳤지만 밤 사이 다시 많은 눈이 시작됩니다.

영상 10도의 따뜻한 서해 상공으로 영하 18도의 찬 공기가 지나면서 강한 눈구름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번 눈은 주말까지 길게 이어지고, 해안지역은 물론 내륙까지 넓게 뿌리겠습니다.

모레까지 제주 산지에 많게는 50cm 이상, 전북과 전남 서부에는 최대 30cm 이상, 충청 내륙에도 5에서 15cm의 폭설이 예상됩니다.

[박정민/기상청 예보분석관 : "긴 기간 동안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추위와 함께 매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이번에는 매서운 한파도 함께 대비해야 합니다.

내일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9도, 모레 아침에는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며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많은 눈과 비 뒤에 곧바로 한파가 몰아닥치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예상됩니다.

여기에 지난 주말 폭설에 이어 또다시 많은 눈이 내리는 만큼 시설물 붕괴 같은 추가 피해에 신속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세현입니다.

촬영기자:정형철 조은경 김경민 김현민/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최창준 이주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