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中, 내일 입국자 격리 폐지…‘방역 만리장성’ 34개월 만에 허문다
입력 2023.01.07 (10:58) 수정 2023.01.07 (11:11) 국제
중국이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강제해온 입국자 격리가 8일부터 전면 폐지됩니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지침에 따라 내일(8일)부터 중국에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입국후 공항에서 실시하는 건강 신고와 일반적 검역 절차에서 이상이 없으면 격리 없이 곧바로 자택 등 목적지로 향할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발급한 비자 등 방문·체류 허가를 받은 외국인은 출발 48시간 전에 실시한 코로나19 PCR 검사 음성 결과가 있으면 입국할 수 있으며, 출발지 소재 중국대사관 또는 영사관에 신청해야 했던 건강 코드도 받을 필요가 없게 됩니다. 입국자가 공항에서 받아야 했던 PCR 검사도 동시에 폐지됩니다.

중국 정부는 2020년 3월부터 해외발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할 목적으로 입국자에 대한 강제적 시설격리를 시행해왔습니다. 한동안 최장 3주까지 시행하다 가장 최근엔 ‘시설격리 5일+자가격리 3일’(베이징 기준)로 완화했습니다.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 이래 외국인에 대한 단기 관광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중국을 왕래하는 항공편을 대폭 축소한 상황에서 최장 3주간의 시설 격리는 꼭 필요한 업무 또는 생활 관련 사유가 없는 사람에게는 중국에 갈 엄두를 내지 못하게 만드는 ‘방역 만리장성’ 역할을 해왔습니다.

중국 정부는 또 해외 관광, 친구 방문 등을 위한 자국민의 일반 여권 신청 접수 및 심사·허가를 같은 8일부터 ‘ 질서 있게’ 회복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최근 한국 정부는 중국발 한국행 단기 비자 발급과 항공편 추가 증편을 제한하고,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 전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中, 내일 입국자 격리 폐지…‘방역 만리장성’ 34개월 만에 허문다
    • 입력 2023-01-07 10:58:23
    • 수정2023-01-07 11:11:59
    국제
중국이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강제해온 입국자 격리가 8일부터 전면 폐지됩니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지침에 따라 내일(8일)부터 중국에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입국후 공항에서 실시하는 건강 신고와 일반적 검역 절차에서 이상이 없으면 격리 없이 곧바로 자택 등 목적지로 향할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발급한 비자 등 방문·체류 허가를 받은 외국인은 출발 48시간 전에 실시한 코로나19 PCR 검사 음성 결과가 있으면 입국할 수 있으며, 출발지 소재 중국대사관 또는 영사관에 신청해야 했던 건강 코드도 받을 필요가 없게 됩니다. 입국자가 공항에서 받아야 했던 PCR 검사도 동시에 폐지됩니다.

중국 정부는 2020년 3월부터 해외발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할 목적으로 입국자에 대한 강제적 시설격리를 시행해왔습니다. 한동안 최장 3주까지 시행하다 가장 최근엔 ‘시설격리 5일+자가격리 3일’(베이징 기준)로 완화했습니다.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 이래 외국인에 대한 단기 관광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중국을 왕래하는 항공편을 대폭 축소한 상황에서 최장 3주간의 시설 격리는 꼭 필요한 업무 또는 생활 관련 사유가 없는 사람에게는 중국에 갈 엄두를 내지 못하게 만드는 ‘방역 만리장성’ 역할을 해왔습니다.

중국 정부는 또 해외 관광, 친구 방문 등을 위한 자국민의 일반 여권 신청 접수 및 심사·허가를 같은 8일부터 ‘ 질서 있게’ 회복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최근 한국 정부는 중국발 한국행 단기 비자 발급과 항공편 추가 증편을 제한하고,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 전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