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주형, PGA 투어 새해 첫 대회 2R 단독 5위…선두와 4타 차이
입력 2023.01.07 (13:04) 연합뉴스
김주형(2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천5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5위에 올랐다.

김주형은 7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카팔루아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59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134타가 된 김주형은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5위를 기록했다. 선두는 16언더파 130타의 콜린 모리카와(미국)다.

2번 홀(파3) 첫 버디로 기분 좋게 2라운드를 시작한 김주형은 3번 홀(파4)에서 곧바로 타수를 잃었으나 5번과 9번 홀에서 1타씩 줄이며 2언더파로 전반을 마쳤다.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으나 벙커에서 친 두 번째 샷을 홀 약 4m 옆으로 보냈고,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타수를 줄였다.

이번에도 곧바로 13번 홀(파4)에서 퍼트를 세 번 하며 타수를 잃은 김주형은 남은 파 5홀들인 15번과 18번 홀에서 또 한 타씩 줄이며 상위권 순위를 지켰다.

1, 2라운드 그린 적중률이 91.7%(33/36)에 이를 정도로 샷 정확도가 돋보였다.

모리카와에 이어 스코티 셰플러와 J.J 스펀(이상 미국)이 나란히 14언더파 132타로 2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현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셰플러가 이 대회에서 2명의 공동 3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1위가 될 수 있다.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번 대회에 불참했고, 26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막하는 DP 월드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김주형을 집으로 초대했던 조던 스피스(미국)가 13언더파 133타로 단독 4위다.

이경훈(32)이 9언더파 137타로 공동 12위, 지난해 12월 결혼한 임성재(25)는 8언더파 138타로 공동 18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 대회는 지난해 PGA 투어에서 우승했거나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갔던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39명이 출전해 나흘간 컷 없이 순위를 정한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김주형, PGA 투어 새해 첫 대회 2R 단독 5위…선두와 4타 차이
    • 입력 2023-01-07 13:04:31
    연합뉴스
김주형(2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천5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5위에 올랐다.

김주형은 7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카팔루아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59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134타가 된 김주형은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5위를 기록했다. 선두는 16언더파 130타의 콜린 모리카와(미국)다.

2번 홀(파3) 첫 버디로 기분 좋게 2라운드를 시작한 김주형은 3번 홀(파4)에서 곧바로 타수를 잃었으나 5번과 9번 홀에서 1타씩 줄이며 2언더파로 전반을 마쳤다.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으나 벙커에서 친 두 번째 샷을 홀 약 4m 옆으로 보냈고,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타수를 줄였다.

이번에도 곧바로 13번 홀(파4)에서 퍼트를 세 번 하며 타수를 잃은 김주형은 남은 파 5홀들인 15번과 18번 홀에서 또 한 타씩 줄이며 상위권 순위를 지켰다.

1, 2라운드 그린 적중률이 91.7%(33/36)에 이를 정도로 샷 정확도가 돋보였다.

모리카와에 이어 스코티 셰플러와 J.J 스펀(이상 미국)이 나란히 14언더파 132타로 2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현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셰플러가 이 대회에서 2명의 공동 3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1위가 될 수 있다.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번 대회에 불참했고, 26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막하는 DP 월드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 나갈 예정이다.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김주형을 집으로 초대했던 조던 스피스(미국)가 13언더파 133타로 단독 4위다.

이경훈(32)이 9언더파 137타로 공동 12위, 지난해 12월 결혼한 임성재(25)는 8언더파 138타로 공동 18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 대회는 지난해 PGA 투어에서 우승했거나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갔던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39명이 출전해 나흘간 컷 없이 순위를 정한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