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윤미향 징역 5년 구형에 “국민 배신감…사법부 조속한 판단 기대”
입력 2023.01.07 (14:47) 수정 2023.01.07 (14:55) 정치
국민의힘은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구형받은 것을 놓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서러움 가득 찬 통탄의 한과 국민의 배신감이 조금이라도 해소될 수 있도록 사법부의 조속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오늘(7일) 논평을 내고 “뻔뻔한 의원은 뻔뻔한 친정의 보호 아래 재판을 대법까지 끌고 가며 무난하게 국회의원 임기를 마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양 수석대변인은 “윤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치매를 앓고 있다는 점을 이용해 할머니에게 모인 국민 성금 상당액을 정의연에 기부·증여하게 만든 준사기 혐의를 비롯해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 무려 8가지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성금과 보조금이 오롯이 피해자 할머니를 위한 활동에 쓰이지 않고, 장기간 윤미향 의원이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사실은 온 국민의 분노 게이지를 올리기 충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권 단체의 활동을 인정받아 국회의원 배지를 받았는데, 지난날의 활동에 비리와 얼룩이 가득하다. 윤미향 의원이 이용한 것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뿐만 아니라 국민”이라며 “국민 배신감 윤미향 의원은 이 시각에도 국민의 혈세를 축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은 어제(6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윤 의원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오랜 세월 고통받아온 할머니들을 위해 시민들이 모금한 자금을 쌈짓돈처럼 사용했다”며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윤미향 징역 5년 구형에 “국민 배신감…사법부 조속한 판단 기대”
    • 입력 2023-01-07 14:47:29
    • 수정2023-01-07 14:55:19
    정치
국민의힘은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구형받은 것을 놓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서러움 가득 찬 통탄의 한과 국민의 배신감이 조금이라도 해소될 수 있도록 사법부의 조속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오늘(7일) 논평을 내고 “뻔뻔한 의원은 뻔뻔한 친정의 보호 아래 재판을 대법까지 끌고 가며 무난하게 국회의원 임기를 마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양 수석대변인은 “윤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치매를 앓고 있다는 점을 이용해 할머니에게 모인 국민 성금 상당액을 정의연에 기부·증여하게 만든 준사기 혐의를 비롯해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 무려 8가지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성금과 보조금이 오롯이 피해자 할머니를 위한 활동에 쓰이지 않고, 장기간 윤미향 의원이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사실은 온 국민의 분노 게이지를 올리기 충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권 단체의 활동을 인정받아 국회의원 배지를 받았는데, 지난날의 활동에 비리와 얼룩이 가득하다. 윤미향 의원이 이용한 것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뿐만 아니라 국민”이라며 “국민 배신감 윤미향 의원은 이 시각에도 국민의 혈세를 축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은 어제(6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윤 의원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오랜 세월 고통받아온 할머니들을 위해 시민들이 모금한 자금을 쌈짓돈처럼 사용했다”며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