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7대 불가사의의 귀환…화천산천어축제 재개
입력 2023.01.07 (21:42) 수정 2023.01.09 (13:1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인구 2만의 도시, 화천엔 전세계에서 100만 명이 몰려듭니다.

산천어축제 때문인데요.

해외 유명 언론은 겨울철 세계 7대 불가사의로 꼽기도 했습니다.

바로 그 축제가 3년만에 다시 시작됐습니다.

고순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굽이쳐 흐르던 강줄기가 거대한 얼음낚시터로 변했습니다.

길이만 2킬로미터.

넓은 빙판이 사람들로 뒤덮였습니다.

어른 손 한 뼘 크기의 얼음구멍에 얼굴을 들이밀고, 낚싯대를 들었다 놨다를 반복하다보니.

["와 잡았다!"]

어른 팔뚝만한 산천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김경자/서울시 강서구 : "너무 좋아요. 짜릿하고 손맛이 약간 묵직하면서 탁 채면은 (기분이) 짱인데!"]

손이 발갛게 언 12살 소년 강태공.

낚시 솜씨가 어른 저리가랍니다.

[이정빈/서울시 송파구 : "지금 한 5에서 10분 동안 다섯 마리 잡은 거 같아요. (비결이 있어요?) 예 그냥 이거 웜, 허니 웜이라고 하는데 이거 지그에다 꽂아서 바닥에서 한 10센티 띄우고 흔들면 잘 물어요."]

눈 내리는 빙판에 반 팔, 반바지 차림으로 등장한 사람들.

얼음물 속으로 온 몸을 내던져 물고기를 잡습니다.

눈썰매부터 봅슬레이까지 산천어 잡기 말고도 놀 게 너무 많습니다.

[이태준/경기도 남양주시 : "코로나 때문에 열리지 못했는데 저희가 되게 오고 싶었어요. 그러다 보니까 올해 와서 개장 첫날에 아이랑 같이하니까 기분이 너무 좋네요."]

1,200톤의 얼음 조각으로 재탄생한 세계 유명 건축물부터, 시내를 가득 메운 산천어등까지 다양한 볼거리도 사람들의 눈길을 끕니다.

녹지 않는 추억을 남길 화천산천어축제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세계 7대 불가사의의 귀환…화천산천어축제 재개
    • 입력 2023-01-07 21:42:03
    • 수정2023-01-09 13:13:18
    뉴스9(춘천)
[앵커]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인구 2만의 도시, 화천엔 전세계에서 100만 명이 몰려듭니다.

산천어축제 때문인데요.

해외 유명 언론은 겨울철 세계 7대 불가사의로 꼽기도 했습니다.

바로 그 축제가 3년만에 다시 시작됐습니다.

고순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굽이쳐 흐르던 강줄기가 거대한 얼음낚시터로 변했습니다.

길이만 2킬로미터.

넓은 빙판이 사람들로 뒤덮였습니다.

어른 손 한 뼘 크기의 얼음구멍에 얼굴을 들이밀고, 낚싯대를 들었다 놨다를 반복하다보니.

["와 잡았다!"]

어른 팔뚝만한 산천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김경자/서울시 강서구 : "너무 좋아요. 짜릿하고 손맛이 약간 묵직하면서 탁 채면은 (기분이) 짱인데!"]

손이 발갛게 언 12살 소년 강태공.

낚시 솜씨가 어른 저리가랍니다.

[이정빈/서울시 송파구 : "지금 한 5에서 10분 동안 다섯 마리 잡은 거 같아요. (비결이 있어요?) 예 그냥 이거 웜, 허니 웜이라고 하는데 이거 지그에다 꽂아서 바닥에서 한 10센티 띄우고 흔들면 잘 물어요."]

눈 내리는 빙판에 반 팔, 반바지 차림으로 등장한 사람들.

얼음물 속으로 온 몸을 내던져 물고기를 잡습니다.

눈썰매부터 봅슬레이까지 산천어 잡기 말고도 놀 게 너무 많습니다.

[이태준/경기도 남양주시 : "코로나 때문에 열리지 못했는데 저희가 되게 오고 싶었어요. 그러다 보니까 올해 와서 개장 첫날에 아이랑 같이하니까 기분이 너무 좋네요."]

1,200톤의 얼음 조각으로 재탄생한 세계 유명 건축물부터, 시내를 가득 메운 산천어등까지 다양한 볼거리도 사람들의 눈길을 끕니다.

녹지 않는 추억을 남길 화천산천어축제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