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드만삭스, 소매금융 진출로 3조 원 대 손실
입력 2023.01.14 (04:18) 수정 2023.01.14 (04:47) 국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소매금융에 진출했던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천문학적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골드만삭스가 개인 대출과 일반 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마커스'에서 2020년 이후에만 30억 달러, 우리 돈 3조 7,000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현지시간 13일 보도했습니다.

마커스는 골드만삭스가 소매금융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를 위해 2016년 출범시킨 인터넷 개인 대출 플랫폼입니다.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지난해에는 9개월간 12억 달러, 우리 돈 1조 5,000억 원의 적자를 봤고, 2021년과 2020년에도 각각 우리 돈 1조 원대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부실 대출 증가와 함께 소매금융의 운영비가 늘어난 것이 적자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 9개월간 골드만삭스가 부실채권에 대해 쌓은 대손 충당금도 9억4,200만 달러, 우리 돈 1조 1,700억 원에 이른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골드만삭스, 소매금융 진출로 3조 원 대 손실
    • 입력 2023-01-14 04:18:47
    • 수정2023-01-14 04:47:52
    국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소매금융에 진출했던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천문학적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골드만삭스가 개인 대출과 일반 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마커스'에서 2020년 이후에만 30억 달러, 우리 돈 3조 7,000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현지시간 13일 보도했습니다.

마커스는 골드만삭스가 소매금융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를 위해 2016년 출범시킨 인터넷 개인 대출 플랫폼입니다.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지난해에는 9개월간 12억 달러, 우리 돈 1조 5,000억 원의 적자를 봤고, 2021년과 2020년에도 각각 우리 돈 1조 원대 손실을 기록했습니다.

부실 대출 증가와 함께 소매금융의 운영비가 늘어난 것이 적자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 9개월간 골드만삭스가 부실채권에 대해 쌓은 대손 충당금도 9억4,200만 달러, 우리 돈 1조 1,700억 원에 이른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