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외교장관, 대책 논의…“굴욕적 해법 반대” 촛불
입력 2023.01.14 (06:25) 수정 2023.01.14 (06: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제시한 강제동원 배상안을 두고 피해자들이 강력 반발하는 가운데, 한일 외교장관이 배상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피해자 측은 일본의 사과와 전범기업의 배상 참여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전범기업이 아닌 제3자인 재단을 통해 배상금을 지급하는 정부 안이 공식화된 지 하루 만에 한일 외교장관이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외교부는 박진 외교장관이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강제동원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박 장관은 하야시 외무상에게 우리 정부의 배상 안을 설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측의 '호응 조치'가 언급됐을 지가 관건인데, 하야시 외무상은 뉴욕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국내 움직임이나 한국 측 발언에 일일이 언급하는 것을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일부 일본 언론은 일본 기업이 배상금 지급 주체인 재단에 기부를 하고 한일 간 과거 담화를 계승하는 발표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습니다.

[서민정/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그제 : "일본이 이미 표명한 통절한 사죄와 반성을 성실히 유지, 계승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강제동원 피해자 측은 서울시청 인근에서 촛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일본의 강제동원 사실 인정과 전범기업의 배상 참여를 요구하며 정부 안에 대한 '거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영환/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 : "일본이 당연히 내야하는 배상금, 사죄하고 사죄의 증거로서 내야하는 배상금을 (정부는) 마치 구걸하듯이 일본의 기여를 기다린다(고 합니다)."]

피해자 측은 정부 안에 반대하는 국민적 공론화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촬영기자:김현민/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김지혜
  • 한일 외교장관, 대책 논의…“굴욕적 해법 반대” 촛불
    • 입력 2023-01-14 06:25:08
    • 수정2023-01-14 06:33:07
    뉴스광장 1부
[앵커]

정부가 제시한 강제동원 배상안을 두고 피해자들이 강력 반발하는 가운데, 한일 외교장관이 배상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피해자 측은 일본의 사과와 전범기업의 배상 참여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전범기업이 아닌 제3자인 재단을 통해 배상금을 지급하는 정부 안이 공식화된 지 하루 만에 한일 외교장관이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외교부는 박진 외교장관이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강제동원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박 장관은 하야시 외무상에게 우리 정부의 배상 안을 설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측의 '호응 조치'가 언급됐을 지가 관건인데, 하야시 외무상은 뉴욕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국내 움직임이나 한국 측 발언에 일일이 언급하는 것을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일부 일본 언론은 일본 기업이 배상금 지급 주체인 재단에 기부를 하고 한일 간 과거 담화를 계승하는 발표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습니다.

[서민정/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그제 : "일본이 이미 표명한 통절한 사죄와 반성을 성실히 유지, 계승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강제동원 피해자 측은 서울시청 인근에서 촛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일본의 강제동원 사실 인정과 전범기업의 배상 참여를 요구하며 정부 안에 대한 '거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영환/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 : "일본이 당연히 내야하는 배상금, 사죄하고 사죄의 증거로서 내야하는 배상금을 (정부는) 마치 구걸하듯이 일본의 기여를 기다린다(고 합니다)."]

피해자 측은 정부 안에 반대하는 국민적 공론화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촬영기자:김현민/영상편집:김선영/그래픽:김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