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李 “김성태 얼굴도 본 적 없어”…與 “기획 체포론? 음모”
입력 2023.01.14 (06:34) 수정 2023.01.14 (06: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성태 회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과거 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변호사 수임료를 대납해줬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죠.

이재명 대표는 김 회장의 얼굴도 본 적 없다며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적 의혹이 말끔히 해소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

쌍방울과의 인연은 '내의를 사 입은 것뿐'이라는 지난해 발언을 다시 언급하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어처구니없고 황당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김성태라는 분 얼굴도 본 적 없거든요. 그분이 왜 제 변호사비를 내며 받은 사람은 대체 누구냐 그럼. 그 사람 잡아가든지. 정말 황당무계해요."]

언론에 대해서는 '카더라에 카더라'만 나오고 있다고 했고 당내 우려에 대해선 '이적행위'라고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지금 엄중한 시기거든요. 적이 몰려오는데 꼬집고 막 싸우고 안 보이는 데서 발로 차고, 그런 거 줄여야 됩니다. 이게 결국은 우리 모두를 망치는 일이잖아요."]

민주당도 사외이사로 대거 영입된 전·현직 특수부 검사들과 쌍방울의 유착관계를 수사하라며 지원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재판거래 의혹 사건의 변호사 수임료가 수사 대상이라는 점을 부각하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김미애/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이재명 대표, 김만배 씨, 권순일 씨가 가는 곳에 정의는 사장되고 불의가 들불처럼 일어났다는 국민적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어야 합니다."]

또 이 대표의 검찰 출석일에 김 회장이 체포된 게 우연이 아니라고 한 것에 대해 상습적인 음모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을 방탄으로 이용하는 것이 진짜 '야당 죽이기'라며 정정당당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하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김지혜
  • 李 “김성태 얼굴도 본 적 없어”…與 “기획 체포론? 음모”
    • 입력 2023-01-14 06:34:40
    • 수정2023-01-14 06:39:56
    뉴스광장 1부
[앵커]

김성태 회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과거 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변호사 수임료를 대납해줬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죠.

이재명 대표는 김 회장의 얼굴도 본 적 없다며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적 의혹이 말끔히 해소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

쌍방울과의 인연은 '내의를 사 입은 것뿐'이라는 지난해 발언을 다시 언급하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어처구니없고 황당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김성태라는 분 얼굴도 본 적 없거든요. 그분이 왜 제 변호사비를 내며 받은 사람은 대체 누구냐 그럼. 그 사람 잡아가든지. 정말 황당무계해요."]

언론에 대해서는 '카더라에 카더라'만 나오고 있다고 했고 당내 우려에 대해선 '이적행위'라고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 "지금 엄중한 시기거든요. 적이 몰려오는데 꼬집고 막 싸우고 안 보이는 데서 발로 차고, 그런 거 줄여야 됩니다. 이게 결국은 우리 모두를 망치는 일이잖아요."]

민주당도 사외이사로 대거 영입된 전·현직 특수부 검사들과 쌍방울의 유착관계를 수사하라며 지원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재판거래 의혹 사건의 변호사 수임료가 수사 대상이라는 점을 부각하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김미애/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이재명 대표, 김만배 씨, 권순일 씨가 가는 곳에 정의는 사장되고 불의가 들불처럼 일어났다는 국민적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어야 합니다."]

또 이 대표의 검찰 출석일에 김 회장이 체포된 게 우연이 아니라고 한 것에 대해 상습적인 음모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을 방탄으로 이용하는 것이 진짜 '야당 죽이기'라며 정정당당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하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영상편집:이진이/그래픽:김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