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동원, 노력해 달라”…日 언론도 ‘전향적 자세’ 주문
입력 2023.01.14 (07:26) 수정 2023.01.14 (07: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 책임을 안고 있는 일본에서도 한국 내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측 의원들은 일본 정관계 인사들을 만나 일본의 노력을 당부했고, 일본 언론도 정부에 협력을 주문했습니다.

도쿄 지종익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부 공개토론회 직후, 한일의원연맹 의원들이 일본을 찾았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 등 일본 정·관계 핵심 인사들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미쓰비시 등 일본 기업 대신 한국 정부가 배상금을 지급하는 한국 측 해결 방안을 직접 설명했습니다.

또 외교 당국 간 조율이 진행 중이고 최종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도 일본 측의 노력을 당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진석/한일의원연맹 회장/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작금의 갈등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서는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 성의 있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특히 한국 내에서 일본의 책임을 면책해 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고,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되면 일본이 제재로 응수하는 심각한 사태가 우려된다며 협력을 아끼지 말라고 일본 정부에 주문했습니다.

현재로선 일본 정부가 사죄나 배상은 이미 끝난 문제라는 자신들의 원칙은 굽히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현실적으로 피해자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가 나오기는 어려운 이윱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촬영:안병욱/영상편집:이웅/그래픽:이호영/자료조사:이지은
  • “강제동원, 노력해 달라”…日 언론도 ‘전향적 자세’ 주문
    • 입력 2023-01-14 07:26:47
    • 수정2023-01-14 07:36:50
    뉴스광장
[앵커]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 책임을 안고 있는 일본에서도 한국 내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측 의원들은 일본 정관계 인사들을 만나 일본의 노력을 당부했고, 일본 언론도 정부에 협력을 주문했습니다.

도쿄 지종익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부 공개토론회 직후, 한일의원연맹 의원들이 일본을 찾았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 등 일본 정·관계 핵심 인사들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미쓰비시 등 일본 기업 대신 한국 정부가 배상금을 지급하는 한국 측 해결 방안을 직접 설명했습니다.

또 외교 당국 간 조율이 진행 중이고 최종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도 일본 측의 노력을 당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진석/한일의원연맹 회장/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작금의 갈등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서는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 성의 있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특히 한국 내에서 일본의 책임을 면책해 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고,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되면 일본이 제재로 응수하는 심각한 사태가 우려된다며 협력을 아끼지 말라고 일본 정부에 주문했습니다.

현재로선 일본 정부가 사죄나 배상은 이미 끝난 문제라는 자신들의 원칙은 굽히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현실적으로 피해자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가 나오기는 어려운 이윱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촬영:안병욱/영상편집:이웅/그래픽:이호영/자료조사:이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