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민재 다시 풀타임’ 나폴리, 유벤투스에 5-1 대승
입력 2023.01.14 (08:41)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나폴리가 '괴물 수비수' 김민재(27)의 풀타임 활약에 힘입어 유벤투스를 대파하고 선두 독주 체제를 공고하게 했다.

나폴리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유벤투스에 5-1 대승을 거뒀다.

올 시즌 유일한 패배를 기록한 인터밀란전(0-1) 이후 2연승을 달린 나폴리는 승점 47(15승 2무 1패)을 쌓으며 2위 AC밀란, 3위 유벤투스(이상 승점 37)와 격차를 승점 10으로 벌렸다.

또 유벤투스의 연속 무실점 연승 행진을 8경기에서 무참하게 끊어버렸다.

직전 삼프도리아와 경기에서 나폴리 입단 후 처음으로 교체되며 휴식을 취한 김민재는 다시 풀타임을 뛰며 승리에 공헌했다.

당시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은 김민재 교체를 두고 부상 예방 차원이라고 설명했는데, 이날 김민재는 부상 우려를 말끔하게 지우는 경기 내용을 보였다.

아미르 라흐마니와 함께 중앙수비수로 나선 김민재는 태클을 5차례 시도해 모두 성공했고, 패스 성공률은 93%를 기록했다. 득점 기회로 이어진 패스도 1차례 성공시켰다.

나폴리는 전반 14분 만에 빅터 오시멘의 선제골로 달아났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의 시저스킥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혀 튀어나오자 오시멘이 머리로 제차 슈팅해 득점했다.

전반 39분에는 크바라츠헬리아가 오시멘의 패스를 골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유벤투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 우승의 주역인 앙헬 디마리아가 전반 42분 페널티지역에서 아르카디우스 밀리크와 2대1 패스를 주고받더니 왼발로 슈팅해 만회골을 뽑았다.

이 과정에서 밀리크에게 향한 디마리아의 패스가 김민재의 다리 사이를 통과한 게 이날 김민재 플레이의 '옥에 티'였다.

나폴리는 후반 10분 크바라츠헬리아의 코너킥을 아미르 라흐마니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3-1을 만들었다.

오시멘-크바라츠헬리아 듀오가 나폴리의 4번째 골도 합작했다.

후반 20분 나폴리가 상대 진영에서 공을 탈취한 가운데 크바라츠헬리아가 대각선 크로스를 올리자 오시멘이 러닝 헤더로 득점했다.

이날 멀티골을 넣은 오시멘은 시즌 득점을 12골로 늘리며 득점 레이스 선두를 더욱 굳혔다.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 밀란), 음발라 은졸라(스페지아),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볼로냐·이상 8골) 등 공동 2위 선수들과 격차를 4골로 벌렸다.

나폴리는 후반 27분 엘리프 엘마스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유벤투스 수비를 맞고 골대로 향하면서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김민재 다시 풀타임’ 나폴리, 유벤투스에 5-1 대승
    • 입력 2023-01-14 08:41:20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나폴리가 '괴물 수비수' 김민재(27)의 풀타임 활약에 힘입어 유벤투스를 대파하고 선두 독주 체제를 공고하게 했다.

나폴리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유벤투스에 5-1 대승을 거뒀다.

올 시즌 유일한 패배를 기록한 인터밀란전(0-1) 이후 2연승을 달린 나폴리는 승점 47(15승 2무 1패)을 쌓으며 2위 AC밀란, 3위 유벤투스(이상 승점 37)와 격차를 승점 10으로 벌렸다.

또 유벤투스의 연속 무실점 연승 행진을 8경기에서 무참하게 끊어버렸다.

직전 삼프도리아와 경기에서 나폴리 입단 후 처음으로 교체되며 휴식을 취한 김민재는 다시 풀타임을 뛰며 승리에 공헌했다.

당시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은 김민재 교체를 두고 부상 예방 차원이라고 설명했는데, 이날 김민재는 부상 우려를 말끔하게 지우는 경기 내용을 보였다.

아미르 라흐마니와 함께 중앙수비수로 나선 김민재는 태클을 5차례 시도해 모두 성공했고, 패스 성공률은 93%를 기록했다. 득점 기회로 이어진 패스도 1차례 성공시켰다.

나폴리는 전반 14분 만에 빅터 오시멘의 선제골로 달아났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의 시저스킥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혀 튀어나오자 오시멘이 머리로 제차 슈팅해 득점했다.

전반 39분에는 크바라츠헬리아가 오시멘의 패스를 골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유벤투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 우승의 주역인 앙헬 디마리아가 전반 42분 페널티지역에서 아르카디우스 밀리크와 2대1 패스를 주고받더니 왼발로 슈팅해 만회골을 뽑았다.

이 과정에서 밀리크에게 향한 디마리아의 패스가 김민재의 다리 사이를 통과한 게 이날 김민재 플레이의 '옥에 티'였다.

나폴리는 후반 10분 크바라츠헬리아의 코너킥을 아미르 라흐마니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3-1을 만들었다.

오시멘-크바라츠헬리아 듀오가 나폴리의 4번째 골도 합작했다.

후반 20분 나폴리가 상대 진영에서 공을 탈취한 가운데 크바라츠헬리아가 대각선 크로스를 올리자 오시멘이 러닝 헤더로 득점했다.

이날 멀티골을 넣은 오시멘은 시즌 득점을 12골로 늘리며 득점 레이스 선두를 더욱 굳혔다.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 밀란), 음발라 은졸라(스페지아),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볼로냐·이상 8골) 등 공동 2위 선수들과 격차를 4골로 벌렸다.

나폴리는 후반 27분 엘리프 엘마스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유벤투스 수비를 맞고 골대로 향하면서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