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중국 “XBB 변이 34건 검출…지속 유입·본토 출현 위험 직면”
입력 2023.01.14 (10:39) 수정 2023.01.14 (10:42) 국제
중국 방역당국은 중국에서 XBB 변이와 하위 변이 34건이 검출됐으며 이들 변이의 지속적인 해외 유입과 본토 출현 위험에 직면했다고 밝혔다고 환구시보 등 현지 매체가 14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국무원 질병통제센터는 전날 코로나19 방역 브리핑에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금까지 XBB 변이와 그 하위 변이의 해외 유입 사례 33건을 확인했고, 본토에서도 1건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해외 유입 사례는 20개 국가와 지역에서 온 입국자들에게서 검출됐다”며 “아직은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지 않지만, 해외 유입 상황을 고려하면 XBB 변이와 하위 변이의 지속적인 유입과 본토 출현 위험이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질병통제센터는 “지난해 12월부터 지금까지 중국에서 19종의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됐으나 BA5.2와 BF 변이가 절대적 우세종으로 97%를 차지한다”며 “최근 미국에서 유행하는 XBB.1.5 변이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XBB 변이에서 진화한 XBB.1.5는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중 전파력이 가장 강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 왕원빈 대변인은 지난 9일 “XBB.1.5는 현재 미국에서 가장 확산세가 빠른 변이로, 미국 내 감염 사례의 40%를 차지한다”며 “미국은 최신 변이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관련 해시태그가 중국 각종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는 등 XBB 변이 출현과 확산 가능성에 중국인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광명망 캡처]
  • 중국 “XBB 변이 34건 검출…지속 유입·본토 출현 위험 직면”
    • 입력 2023-01-14 10:39:42
    • 수정2023-01-14 10:42:07
    국제
중국 방역당국은 중국에서 XBB 변이와 하위 변이 34건이 검출됐으며 이들 변이의 지속적인 해외 유입과 본토 출현 위험에 직면했다고 밝혔다고 환구시보 등 현지 매체가 14일 보도했습니다.

중국 국무원 질병통제센터는 전날 코로나19 방역 브리핑에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금까지 XBB 변이와 그 하위 변이의 해외 유입 사례 33건을 확인했고, 본토에서도 1건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해외 유입 사례는 20개 국가와 지역에서 온 입국자들에게서 검출됐다”며 “아직은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지 않지만, 해외 유입 상황을 고려하면 XBB 변이와 하위 변이의 지속적인 유입과 본토 출현 위험이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질병통제센터는 “지난해 12월부터 지금까지 중국에서 19종의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됐으나 BA5.2와 BF 변이가 절대적 우세종으로 97%를 차지한다”며 “최근 미국에서 유행하는 XBB.1.5 변이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XBB 변이에서 진화한 XBB.1.5는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중 전파력이 가장 강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 왕원빈 대변인은 지난 9일 “XBB.1.5는 현재 미국에서 가장 확산세가 빠른 변이로, 미국 내 감염 사례의 40%를 차지한다”며 “미국은 최신 변이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관련 해시태그가 중국 각종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는 등 XBB 변이 출현과 확산 가능성에 중국인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광명망 캡처]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