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중국, 고령 기저질환자 코로나 감염시 ‘중증자’로 관리
입력 2023.01.14 (17:31) 수정 2023.01.14 (17:32) 국제
중국이 국민 대이동 기간인 춘제(春節·중국의 설·22일) 연휴를 앞두고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의료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와 국가중의약국은 13일 발표한 ‘코로나19 중증·위중증 병례 치료 방안’ 최신판(제4판)에서 감염자의 증세가 중증 진단 기준에 미달하더라도 나이가 65세를 넘고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았으며, 비교적 심각한 만성 질환이 있으면 중증 사례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는 춘제 연휴 기간 농촌의 고령자들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할 수 있음을 고려해 고위험군에 대한 중증화 방지에 국가 의료 역량을 집중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됩니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14일 “이번 조치는 중국이 코로나19 대응 전략의 초점을 감염 예방에서 건강 보전과 중증 예방으로 전환한 것의 연장선상에 있다”며 “새 지침은 많은 일선 의료진이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중국, 고령 기저질환자 코로나 감염시 ‘중증자’로 관리
    • 입력 2023-01-14 17:31:47
    • 수정2023-01-14 17:32:00
    국제
중국이 국민 대이동 기간인 춘제(春節·중국의 설·22일) 연휴를 앞두고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의료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와 국가중의약국은 13일 발표한 ‘코로나19 중증·위중증 병례 치료 방안’ 최신판(제4판)에서 감염자의 증세가 중증 진단 기준에 미달하더라도 나이가 65세를 넘고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았으며, 비교적 심각한 만성 질환이 있으면 중증 사례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는 춘제 연휴 기간 농촌의 고령자들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할 수 있음을 고려해 고위험군에 대한 중증화 방지에 국가 의료 역량을 집중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됩니다.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14일 “이번 조치는 중국이 코로나19 대응 전략의 초점을 감염 예방에서 건강 보전과 중증 예방으로 전환한 것의 연장선상에 있다”며 “새 지침은 많은 일선 의료진이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