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순우, 한국 테니스사 다시 썼다…투어 2번째 우승 달성
입력 2023.01.14 (19:37) 수정 2023.01.14 (20:22) 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84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통산 2회 우승을 이뤄냈다.

권순우는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ATP 투어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2차 대회(총상금 64만2천735 달러) 결승에서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6위·스페인)을 2시간 42분 혈투 끝에 2-1(6-4 3-6 7-6<7-4>)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2021년 9월 아스타나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 투어 우승을 달성했다.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한 차례 우승한 이형택 오리온 테니스단 감독을 제치고 한국인 ATP 투어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권순우는 또 지금까지 출전한 단식 결승에서 2전 2승을 거둬 승률 100%를 기록했다.

권순우가 받는 우승 상금은 9만7천760 달러(약 1억2천141만원)다.

우승 랭킹 포인트 250점을 받은 권순우는 다음 주 발표될 세계 랭킹에서 순위를 '커리어 하이'와 타이인 52위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권순우는 2021년 11월 첫 주 랭킹에서 52위를 찍은 바 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예선 2회전에서 토마시 마하치(115위·체코)에게 져 본선 진출이 좌절되는 듯했으나 본선 불참 선수가 생긴 덕에 '러키 루저'로 본선에 합류했다.

운 좋게 오른 본선에서 권순우는 세계 랭킹 15위 파블로 카레뇨 부스타(스페인)를 2-1(3-6, 6-4, 6-4)로 제압하는 등 상승세를 보이더니 우승까지 차지했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러키 루저가 우승한 사례는 이번 대회 권순우까지 10차례에 불과하다.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은 16일 개막하는 새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의 전초전 성격의 대회다.

생애 두 번째 우승으로 기세를 올린 권순우는 이번 호주오픈에서 자신의 메이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권순우는 2021년 프랑스오픈에서 3회전까지 올라간 게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다.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 처음으로 2회전에 진출했다.

바우티스타 아굿은 권순우보다 9살 많은 35세 베테랑이지만 32세이던 2019년에 처음으로 세계랭킹 10위 안에 든(최고 9위) '대기만성형 선수'로, 여전히 전성기에 있다.

'무결점의 사나이'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를 3차례나 이긴 것으로도(9패) 잘 알려져 있다.

권순우는 1세트 상대 첫 서브 게임부터 브레이크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한 박자 빠른 포핸드로 바우티스타 아굿을 압박한 권순우는 결국 1세트를 가져갔다.

그러나 2세트 들어 바우티스타 아굿이 권순우의 샷에 적응하면서 승부의 흐름은 넘어갔다.

바우티스타 아굿이 권순우의 강서브를 매섭게 되받아치는 장면이 잦아졌다.

권순우의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낸 바우티스타 아굿은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권순우는 2세트 3-5로 뒤질 때는 라켓을 집어던지며 분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3세트에 두 선수는 두 차례씩 브레이킹 포인트를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맞섰고, 결국 승부는 타이브레이크로 넘어갔다.

바우티스타 아굿의 마지막 샷이 코트를 벗어나면서 권순우의 우승이 확정됐다.

권순우는 최고 시속 210㎞의 강서브(바우티스타 아굿 195㎞)를 앞세워 서브에이스에서 11-5로 크게 앞섰다.

언포스드에러에서는 22-16으로 열위를 보였으나, 위너는 42개를 때려 23개를 기록한 바우티스타 아굿을 압도했다.

특히 승부 흐름의 변곡점마다 쏠쏠하게 포인트를 만들어낸 네트 플레이(네트 포인트 15-8)가 빛났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권순우, 한국 테니스사 다시 썼다…투어 2번째 우승 달성
    • 입력 2023-01-14 19:37:42
    • 수정2023-01-14 20:22:53
    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84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통산 2회 우승을 이뤄냈다.

권순우는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ATP 투어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2차 대회(총상금 64만2천735 달러) 결승에서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6위·스페인)을 2시간 42분 혈투 끝에 2-1(6-4 3-6 7-6<7-4>)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2021년 9월 아스타나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 투어 우승을 달성했다.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한 차례 우승한 이형택 오리온 테니스단 감독을 제치고 한국인 ATP 투어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권순우는 또 지금까지 출전한 단식 결승에서 2전 2승을 거둬 승률 100%를 기록했다.

권순우가 받는 우승 상금은 9만7천760 달러(약 1억2천141만원)다.

우승 랭킹 포인트 250점을 받은 권순우는 다음 주 발표될 세계 랭킹에서 순위를 '커리어 하이'와 타이인 52위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권순우는 2021년 11월 첫 주 랭킹에서 52위를 찍은 바 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예선 2회전에서 토마시 마하치(115위·체코)에게 져 본선 진출이 좌절되는 듯했으나 본선 불참 선수가 생긴 덕에 '러키 루저'로 본선에 합류했다.

운 좋게 오른 본선에서 권순우는 세계 랭킹 15위 파블로 카레뇨 부스타(스페인)를 2-1(3-6, 6-4, 6-4)로 제압하는 등 상승세를 보이더니 우승까지 차지했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러키 루저가 우승한 사례는 이번 대회 권순우까지 10차례에 불과하다.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은 16일 개막하는 새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의 전초전 성격의 대회다.

생애 두 번째 우승으로 기세를 올린 권순우는 이번 호주오픈에서 자신의 메이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권순우는 2021년 프랑스오픈에서 3회전까지 올라간 게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다.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 처음으로 2회전에 진출했다.

바우티스타 아굿은 권순우보다 9살 많은 35세 베테랑이지만 32세이던 2019년에 처음으로 세계랭킹 10위 안에 든(최고 9위) '대기만성형 선수'로, 여전히 전성기에 있다.

'무결점의 사나이'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를 3차례나 이긴 것으로도(9패) 잘 알려져 있다.

권순우는 1세트 상대 첫 서브 게임부터 브레이크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한 박자 빠른 포핸드로 바우티스타 아굿을 압박한 권순우는 결국 1세트를 가져갔다.

그러나 2세트 들어 바우티스타 아굿이 권순우의 샷에 적응하면서 승부의 흐름은 넘어갔다.

바우티스타 아굿이 권순우의 강서브를 매섭게 되받아치는 장면이 잦아졌다.

권순우의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낸 바우티스타 아굿은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권순우는 2세트 3-5로 뒤질 때는 라켓을 집어던지며 분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3세트에 두 선수는 두 차례씩 브레이킹 포인트를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맞섰고, 결국 승부는 타이브레이크로 넘어갔다.

바우티스타 아굿의 마지막 샷이 코트를 벗어나면서 권순우의 우승이 확정됐다.

권순우는 최고 시속 210㎞의 강서브(바우티스타 아굿 195㎞)를 앞세워 서브에이스에서 11-5로 크게 앞섰다.

언포스드에러에서는 22-16으로 열위를 보였으나, 위너는 42개를 때려 23개를 기록한 바우티스타 아굿을 압도했다.

특히 승부 흐름의 변곡점마다 쏠쏠하게 포인트를 만들어낸 네트 플레이(네트 포인트 15-8)가 빛났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