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놓고 친윤-비윤 설전…‘접전 여론조사’ 공방도
입력 2023.01.14 (21:13) 수정 2023.01.16 (07: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국민의힘 당권 경쟁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깊어지는 분위깁니다.

나경원 전 의원을 두고 여권 내 인사들의 설전이 거칠어지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당 대표 구도가 접전에 들어섰다는 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날 선 공방도 이어졌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에서 해임된 나경원 전 의원은 지방 모처를 돌며 이틀째 잠행을 이어갔습니다.

KBS와의 통화에선 순방에 나선 윤 대통령을 두고 "건강히 잘 다녀오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거취 문제에 대해선 "아직 결정을 내지 못했다"며 "설 즈음에 언급할 수 있을 거"라고 했습니다.

나 전 의원의 침묵이 길어지는 가운데 친윤, 비윤계 설전은 더욱 거칠어졌습니다.

'윤핵관' 장제원 의원은 나 전 의원 행보를 '정치 신파극'으로 비유하며 "공직을 자기 정치에 이용한 건 대통령을 기만한 거"라고 겨냥했습니다.

반면 이준석 전 대표는 "이번 전대는 사무총장을 해서 공천 파동을 일으키고 싶다는 사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반박했습니다.

정치권에 떠도는 이른바 '김장연대', 즉 '김기현 대표, 장제원 사무총장 설'을 언급한 겁니다.

이런 가운데 '윤심'을 자처한 김기현 의원은 경북 지역 출정식에서 나 전 의원과 '오차범위 접전'으로 나타난 한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의원 : "김기현이가 1등 했답니다, 여러분! 눈빛만 봐도 서로 통하는 마음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성공시키고…."]

반면 나 전 의원 측은 "선거 기획사가 의뢰한 여론조사"이자 "수가 뻔히 보이는 여론 마사지"라며 조사 신뢰성을 문제 삼았습니다.

또 조사 결과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등록되지 않은 점도 문제 삼았는데, 이에 대해 여심위는 "당내 경선 조사는 등록 의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김지혜
  • 나경원 놓고 친윤-비윤 설전…‘접전 여론조사’ 공방도
    • 입력 2023-01-14 21:13:37
    • 수정2023-01-16 07:57:54
    뉴스 9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국민의힘 당권 경쟁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깊어지는 분위깁니다.

나경원 전 의원을 두고 여권 내 인사들의 설전이 거칠어지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당 대표 구도가 접전에 들어섰다는 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날 선 공방도 이어졌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에서 해임된 나경원 전 의원은 지방 모처를 돌며 이틀째 잠행을 이어갔습니다.

KBS와의 통화에선 순방에 나선 윤 대통령을 두고 "건강히 잘 다녀오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거취 문제에 대해선 "아직 결정을 내지 못했다"며 "설 즈음에 언급할 수 있을 거"라고 했습니다.

나 전 의원의 침묵이 길어지는 가운데 친윤, 비윤계 설전은 더욱 거칠어졌습니다.

'윤핵관' 장제원 의원은 나 전 의원 행보를 '정치 신파극'으로 비유하며 "공직을 자기 정치에 이용한 건 대통령을 기만한 거"라고 겨냥했습니다.

반면 이준석 전 대표는 "이번 전대는 사무총장을 해서 공천 파동을 일으키고 싶다는 사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반박했습니다.

정치권에 떠도는 이른바 '김장연대', 즉 '김기현 대표, 장제원 사무총장 설'을 언급한 겁니다.

이런 가운데 '윤심'을 자처한 김기현 의원은 경북 지역 출정식에서 나 전 의원과 '오차범위 접전'으로 나타난 한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의원 : "김기현이가 1등 했답니다, 여러분! 눈빛만 봐도 서로 통하는 마음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성공시키고…."]

반면 나 전 의원 측은 "선거 기획사가 의뢰한 여론조사"이자 "수가 뻔히 보이는 여론 마사지"라며 조사 신뢰성을 문제 삼았습니다.

또 조사 결과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등록되지 않은 점도 문제 삼았는데, 이에 대해 여심위는 "당내 경선 조사는 등록 의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김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