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실, 한-이란 대사 맞초치에 “이란 측 오해 풀릴 수 있어”
입력 2023.01.20 (03:10) 수정 2023.01.20 (03:12) 정치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이란 발언' 관련 외교 갈등에 "이란 측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한-이란 관계와는 무관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현지시각 19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발언은) 아크부대 장병들에게 UAE(아랍에미리트)의 엄중한 안보 현실을 직시하면서 열심히 근무하라는 취지의 말씀이셨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주한이란대사를 통해 나온 여러 입장을 보니, 동결자금 문제, 윤 대통령의 핵우산 발언 등을 문제 삼은 것을 보고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오해했기 때문에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오해였다는 것이 역설적으로 증명됐기 때문에 우리 측에서도 주한이란대사를 초치해 설명했다"며 "오해가 풀리면 (문제 해결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오해는 풀릴 수 있다고 보고, 오해를 증폭시켜서 어렵게 할 생각은 양측 모두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고위급 인사를 통한 대화 등의 방법으로 문제를 풀자는 아이디어는 현재로서는 지나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현지시각 15일 윤 대통령이 UAE 파병 국군 아크부대를 방문해 'UAE의 적은 이란'이라고 말한 데 대해 이란 측이 설명을 요구하면서, 양국이 상대국 대사를 초치하는 등 외교 갈등 양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 '다보스포럼' 연설 이후 문답에서 '일본은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함께한다'고 말한 데 대해 "일본 관련 현안 문제 해결, 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기시다 총리와 윤 대통령 간에 상당한 의견 일치를 보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말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그 결과를 예단하고 다음 단계를 언급하는 것은 아직 조금 이른 것 같다"며 한일 정상회담은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통령실, 한-이란 대사 맞초치에 “이란 측 오해 풀릴 수 있어”
    • 입력 2023-01-20 03:10:06
    • 수정2023-01-20 03:12:05
    정치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이란 발언' 관련 외교 갈등에 "이란 측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한-이란 관계와는 무관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현지시각 19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발언은) 아크부대 장병들에게 UAE(아랍에미리트)의 엄중한 안보 현실을 직시하면서 열심히 근무하라는 취지의 말씀이셨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주한이란대사를 통해 나온 여러 입장을 보니, 동결자금 문제, 윤 대통령의 핵우산 발언 등을 문제 삼은 것을 보고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오해했기 때문에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오해였다는 것이 역설적으로 증명됐기 때문에 우리 측에서도 주한이란대사를 초치해 설명했다"며 "오해가 풀리면 (문제 해결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오해는 풀릴 수 있다고 보고, 오해를 증폭시켜서 어렵게 할 생각은 양측 모두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고위급 인사를 통한 대화 등의 방법으로 문제를 풀자는 아이디어는 현재로서는 지나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현지시각 15일 윤 대통령이 UAE 파병 국군 아크부대를 방문해 'UAE의 적은 이란'이라고 말한 데 대해 이란 측이 설명을 요구하면서, 양국이 상대국 대사를 초치하는 등 외교 갈등 양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 '다보스포럼' 연설 이후 문답에서 '일본은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함께한다'고 말한 데 대해 "일본 관련 현안 문제 해결, 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기시다 총리와 윤 대통령 간에 상당한 의견 일치를 보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말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그 결과를 예단하고 다음 단계를 언급하는 것은 아직 조금 이른 것 같다"며 한일 정상회담은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