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P모건 다이먼 “인플레 둔화세 일시적…기준금리 5% 넘을 것”
입력 2023.01.20 (03:32) 수정 2023.01.20 (03:37) 국제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일시적이라며 시장 예상보다 기준금리가 더 높아질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다이먼 CEO는 현지 시간 19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기준금리가 5%보다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그렇게 빨리 사라지지 않을 기저 인플레이션이 아직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공개된 점도표(FOMC 위원들이 전망하는 향후 금리 수준을 표시한 도표)에 제시된 올해 말 예상 금리는 5.1%(5.0∼5.25%)지만, 실제 최종 금리는 이보다 높을 것이라는 게 다이먼 CEO의 예상입니다.

다이먼 CEO는 미국이 가벼운 경기침체를 겪는다면 기준금리가 6%에 이를 수도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러한 관측은 전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 매파(통화 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5.25% 이상의 최종금리를 전망한 직후 나왔습니다.

미국 최대 은행을 이끄는 다이먼 CEO가 이 같은 전망을 한 것은 잠복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작지 않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물가 급등세가 다소 진정된 것은 유가 하락과 최근까지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한 중국의 경기 둔화 덕분이지만, 이러한 요인은 한시적일 뿐이라고 다이먼 CEO는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중국의 경기 둔화라는 혜택을, 다소 내려간 유가의 혜택을 누렸다"면서 "내 생각에 유가는 향후 10년간 올라갈 것이고, 중국은 더는 물가하락 요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JP모건 다이먼 “인플레 둔화세 일시적…기준금리 5% 넘을 것”
    • 입력 2023-01-20 03:32:23
    • 수정2023-01-20 03:37:05
    국제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일시적이라며 시장 예상보다 기준금리가 더 높아질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다이먼 CEO는 현지 시간 19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기준금리가 5%보다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그렇게 빨리 사라지지 않을 기저 인플레이션이 아직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공개된 점도표(FOMC 위원들이 전망하는 향후 금리 수준을 표시한 도표)에 제시된 올해 말 예상 금리는 5.1%(5.0∼5.25%)지만, 실제 최종 금리는 이보다 높을 것이라는 게 다이먼 CEO의 예상입니다.

다이먼 CEO는 미국이 가벼운 경기침체를 겪는다면 기준금리가 6%에 이를 수도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러한 관측은 전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 매파(통화 긴축 선호)로 분류되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5.25% 이상의 최종금리를 전망한 직후 나왔습니다.

미국 최대 은행을 이끄는 다이먼 CEO가 이 같은 전망을 한 것은 잠복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작지 않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물가 급등세가 다소 진정된 것은 유가 하락과 최근까지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한 중국의 경기 둔화 덕분이지만, 이러한 요인은 한시적일 뿐이라고 다이먼 CEO는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중국의 경기 둔화라는 혜택을, 다소 내려간 유가의 혜택을 누렸다"면서 "내 생각에 유가는 향후 10년간 올라갈 것이고, 중국은 더는 물가하락 요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