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미 국방부 “주한미군 비축탄 우크라 보내도 준비태세 영향 없어”
입력 2023.01.20 (05:29) 수정 2023.01.20 (05:42) 국제
미국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비축 탄약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해도 임무 수행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브리나 싱 국방부 부대변인은 현지 시간 19일 브리핑에서 '왜 국방부가 한국과 이스라엘에 있는 미군 비축 탄약을 요청했나'라는 질문에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꽤 정기적으로 다양한 탄약, 자재, 역량, 장비를 공급하고 있으며 그런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려고 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과 이스라엘 정부와 이들 국가에 있는 미군 비축 탄약을 끌어다 쓰는 방안을 협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하지만 이게 우리의 준비 태세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 본토와 해외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할 역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본토나 유럽사령부 작전지역에 모든 게 있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우크라이나에 필요한 것을 제공하고 우리의 재고, 그리고 파트너와 동맹의 재고를 다시 채우려면 여러 지역의 여러 공급원에서 조달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달 말로 예상되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의 방한과 관련해서는 오스틴 장관이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어 공약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 국방부 “주한미군 비축탄 우크라 보내도 준비태세 영향 없어”
    • 입력 2023-01-20 05:29:04
    • 수정2023-01-20 05:42:21
    국제
미국 국방부는 주한미군의 비축 탄약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해도 임무 수행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브리나 싱 국방부 부대변인은 현지 시간 19일 브리핑에서 '왜 국방부가 한국과 이스라엘에 있는 미군 비축 탄약을 요청했나'라는 질문에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꽤 정기적으로 다양한 탄약, 자재, 역량, 장비를 공급하고 있으며 그런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려고 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과 이스라엘 정부와 이들 국가에 있는 미군 비축 탄약을 끌어다 쓰는 방안을 협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하지만 이게 우리의 준비 태세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 본토와 해외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할 역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본토나 유럽사령부 작전지역에 모든 게 있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우크라이나에 필요한 것을 제공하고 우리의 재고, 그리고 파트너와 동맹의 재고를 다시 채우려면 여러 지역의 여러 공급원에서 조달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달 말로 예상되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의 방한과 관련해서는 오스틴 장관이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어 공약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