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 “美 시민 간첩 혐의 수사 착수”…美 “확인 안 돼, 파악 중”
입력 2023.01.20 (05:55) 수정 2023.01.20 (05:55) 국제
러시아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이 현지 시각 19일 간첩 혐의로 미국 시민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FSB는 이날 성명에서 "용의자는 러시아 연방의 안보를 겨냥해 생물학 분야 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FSB는 용의자 신원을 비롯한 세부사항, 체포 여부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정부는 해당 보도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당 보도를 봤지만 "확인되지 않는다"면서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러시아는 일반적으로 러시아에 있는 미국 시민의 구금에 대해 적시에 통보할 의무를 준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백악관도 해당 보도를 주시하고 있다며 더할 말이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는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발발한 이후 관계가 급속히 악화했으며, 이에 따라 지난 수년간 범죄 혐의로 러시아에서 구금된 미국 시민의 안위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 러 “美 시민 간첩 혐의 수사 착수”…美 “확인 안 돼, 파악 중”
    • 입력 2023-01-20 05:55:25
    • 수정2023-01-20 05:55:58
    국제
러시아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이 현지 시각 19일 간첩 혐의로 미국 시민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FSB는 이날 성명에서 "용의자는 러시아 연방의 안보를 겨냥해 생물학 분야 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FSB는 용의자 신원을 비롯한 세부사항, 체포 여부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정부는 해당 보도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당 보도를 봤지만 "확인되지 않는다"면서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러시아는 일반적으로 러시아에 있는 미국 시민의 구금에 대해 적시에 통보할 의무를 준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백악관도 해당 보도를 주시하고 있다며 더할 말이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미국과 러시아는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발발한 이후 관계가 급속히 악화했으며, 이에 따라 지난 수년간 범죄 혐의로 러시아에서 구금된 미국 시민의 안위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