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램지어 ‘위안부 논문’ 게재 학술지, 철회 요구 최종 거부
입력 2023.01.20 (09:09) 수정 2023.01.20 (09:09) 국제
지난 2020년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출간한 학술지 법경제학국제리뷰(IRLE)가 학계의 논문 철회 요구를 최종 거부했습니다.

IRLE를 발행하는 네덜란드 출판사 엘스비어는 현지 시각 19일 인터넷에 공개한 2023년 1월호 출판 전 최종원고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계약’ 검증 과정을 소개한 뒤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IRLE는 일본군 위안부 모집을 정당화하는 내용을 담은 이 논문에 대한 학계의 비판과 관련해 6명의 역사학자에게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 재검토 요청을 수락하지 않은 역사학자 2명을 제외한 4명은 모두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램지어 교수가 각종 사료를 해석하는 방식도 문제가 있고,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역사학계에서 기존에 합의된 내용을 뒤집을만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IRLE는 논문 철회 요구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학술지 윤리강령과 엘스비어 자체 규정상 논문 철회를 위해선 통계 조작 등 비윤리적 행위가 발견돼야 하지만, 램지어 교수가 이 같은 규정을 위반했다고 볼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다만 IRLE는 계산 착오나 실험 실수 등 논문의 정확성에 중대한 문제점이 발견돼도 논문철회가 가능하다는 규정을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놓고 내부에서도 견해차가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IRLE는 논문 철회를 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리면서도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2년 전 첨부한 ‘우려표명’(Expression Of Concern)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우려표명’은 출판사가 특정 논문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독자에게 알려주는 조치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Harvard Law School 유튜브 캡처]
  • 램지어 ‘위안부 논문’ 게재 학술지, 철회 요구 최종 거부
    • 입력 2023-01-20 09:09:10
    • 수정2023-01-20 09:09:58
    국제
지난 2020년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출간한 학술지 법경제학국제리뷰(IRLE)가 학계의 논문 철회 요구를 최종 거부했습니다.

IRLE를 발행하는 네덜란드 출판사 엘스비어는 현지 시각 19일 인터넷에 공개한 2023년 1월호 출판 전 최종원고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계약’ 검증 과정을 소개한 뒤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IRLE는 일본군 위안부 모집을 정당화하는 내용을 담은 이 논문에 대한 학계의 비판과 관련해 6명의 역사학자에게 재검토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 재검토 요청을 수락하지 않은 역사학자 2명을 제외한 4명은 모두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램지어 교수가 각종 사료를 해석하는 방식도 문제가 있고,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역사학계에서 기존에 합의된 내용을 뒤집을만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IRLE는 논문 철회 요구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학술지 윤리강령과 엘스비어 자체 규정상 논문 철회를 위해선 통계 조작 등 비윤리적 행위가 발견돼야 하지만, 램지어 교수가 이 같은 규정을 위반했다고 볼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다만 IRLE는 계산 착오나 실험 실수 등 논문의 정확성에 중대한 문제점이 발견돼도 논문철회가 가능하다는 규정을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놓고 내부에서도 견해차가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IRLE는 논문 철회를 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리면서도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2년 전 첨부한 ‘우려표명’(Expression Of Concern)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우려표명’은 출판사가 특정 논문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독자에게 알려주는 조치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Harvard Law School 유튜브 캡처]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