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서훈 전 국정원장, 국가 자해행위 저질러…국기문란행위”
입력 2023.01.20 (10:11) 수정 2023.01.20 (10:14) 정치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문재인 정부 당시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간첩단 수사를 중단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국가 안보 최전선에서 국가 자해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성 정책위의장은 오늘(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훈 국정원장이 남북관계에 영향을 준다며 간첩단 수사를 막은 것은 정보사령탑이자 대공 업무 총책임자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성 의장은 “누구를 위한 대공수사권 박탈이고, 국정원 무력화였나”라며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체제를 허물고 간첩들의 활동 공간을 자유롭게 보장한 것은 분명 국가반역죄”라고 강조했습니다.

성 의장은 이어 “민주노총을 비롯해 북한 연루 추정 세력들의 주한 미군철수, 사드배치 철회 등 주장은 북한의 주장과 한 글자도 틀리지 않았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을 핑계로 북한이 심어놓은 간첩에게 자유로운 활동을 보장한 사람이 국정원장이었다”고 직격했습니다.

그러면서 “(서 국정원장은) 대공수사를 하는 요원들이 민간 사찰을 했다고 덮어씌워 구속하거나 옷을 벗긴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이는 인권침해이자 직권남용이고 국가반역행위”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성 의장은 “어떤 법적 근거에서 간첩들에 대한 정보와 증거가 확보된 사건에 대해 보고받고 방해했으며 보류시켰는지 철저한 진상조사를 거쳐 사법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사건 이외에도 더 많은 간첩단 사건들을 어떻게 처리했는지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민주노총 전·현직 주요 간부들이 북한의 통일전선부 대남공작원과 동남아 등지에서 접촉하며 북한의 지령으로 반정부 활동한 혐의로 수사받고 있다”면서 “정권 퇴진을 외쳤던 민주노총 뒤에 북한 공작원이 있었다는 의혹은 참으로 소름 끼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노총은 아무런 자성도 없이 공안 탄압 운운하고 또 다른 불법 파업을 예고하면서 국민을 협박하고 있는데 도둑이 매 든다는 표현 이상도 이하도 아닌 황당한 상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어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간첩 잡는 일보다 다른 일에 더 관심 있는 것 아닐까 싶어 걱정’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했는데 국기문란이 걱정될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서훈 전 국정원장, 국가 자해행위 저질러…국기문란행위”
    • 입력 2023-01-20 10:11:44
    • 수정2023-01-20 10:14:28
    정치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문재인 정부 당시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간첩단 수사를 중단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국가 안보 최전선에서 국가 자해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성 정책위의장은 오늘(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훈 국정원장이 남북관계에 영향을 준다며 간첩단 수사를 막은 것은 정보사령탑이자 대공 업무 총책임자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성 의장은 “누구를 위한 대공수사권 박탈이고, 국정원 무력화였나”라며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체제를 허물고 간첩들의 활동 공간을 자유롭게 보장한 것은 분명 국가반역죄”라고 강조했습니다.

성 의장은 이어 “민주노총을 비롯해 북한 연루 추정 세력들의 주한 미군철수, 사드배치 철회 등 주장은 북한의 주장과 한 글자도 틀리지 않았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을 핑계로 북한이 심어놓은 간첩에게 자유로운 활동을 보장한 사람이 국정원장이었다”고 직격했습니다.

그러면서 “(서 국정원장은) 대공수사를 하는 요원들이 민간 사찰을 했다고 덮어씌워 구속하거나 옷을 벗긴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이는 인권침해이자 직권남용이고 국가반역행위”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성 의장은 “어떤 법적 근거에서 간첩들에 대한 정보와 증거가 확보된 사건에 대해 보고받고 방해했으며 보류시켰는지 철저한 진상조사를 거쳐 사법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사건 이외에도 더 많은 간첩단 사건들을 어떻게 처리했는지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민주노총 전·현직 주요 간부들이 북한의 통일전선부 대남공작원과 동남아 등지에서 접촉하며 북한의 지령으로 반정부 활동한 혐의로 수사받고 있다”면서 “정권 퇴진을 외쳤던 민주노총 뒤에 북한 공작원이 있었다는 의혹은 참으로 소름 끼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노총은 아무런 자성도 없이 공안 탄압 운운하고 또 다른 불법 파업을 예고하면서 국민을 협박하고 있는데 도둑이 매 든다는 표현 이상도 이하도 아닌 황당한 상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어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간첩 잡는 일보다 다른 일에 더 관심 있는 것 아닐까 싶어 걱정’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했는데 국기문란이 걱정될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