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단’ 공급 멈춘 고은 시집…최영미 “사과는 없었다”
입력 2023.01.20 (10:34) 수정 2023.01.20 (11:33) 취재K
최근 실천문학사가 펴낸 고은 시인의 대담집(왼쪽)과 시집(오른쪽).최근 실천문학사가 펴낸 고은 시인의 대담집(왼쪽)과 시집(오른쪽).

고은 시인의 신작을 출간한 실천문학사가 논란 끝에 사과의 뜻을 밝히고 시집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한룡 실천문학사 대표는 오늘(20일) 연합뉴스에 입장문을 보내고, "이번 사태로 심려를 끼친 분들께 출판사 대표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입장문에서 윤 대표는 "시집 간행 전 충분히 중지를 모으지 못한 상태에서 시집 출판을 결정한 점과 '실천문학' 2022년 겨울호에 게재된 '김성동 선생 추모 특집'(고은 시인의 추모시) 건에 대해 사전에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구효서 주간님과 편집자문위원들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실천문학사와 여러 인연을 맺어온 이들에게도 죄송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고 시인의 상습 성추행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는 이번 입장문에 담기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최 시인 역시, 별도의 사과가 있었느냐는 KBS 취재진의 질의에 "사과 말은 못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 "여론 압력에 출판 자유 포기할지 결정할 때까지 공급 중단"

윤 대표는 한편 지난 17일부터 국내 모든 서점에 고은 시인의 신작 시집 공급을 중단했으며, 계간지 '실천문학'도 2023년 봄호까지 정상 발간한 뒤 휴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표는 고은 시인 시집 '무의 노래'를 출간한 데 대해 "자연인이면 누구도 가지는 헌법적 기본권으로서의 출판의 자유"와 "고은 시인과 실천문학사 사이의 태생적 인연"이 배경에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출판 의도와 달리 현재 시집이 여론의 비판에 직면하자 이에 부응해 시집 공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공급 중단은 여론의 압력에 출판의 자유를 포기해야 하는지에 대한 결정이 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며, 추후 공급이 재개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습니다.

또 '실천문학'에 대해서도 "이미 청탁이 끝난 2023년 봄호까지만 정상적으로 발간하고, 이번 일에 대한 자숙의 의미로 2023년 말까지 휴간 기간을 갖는다"며, 봄호에는 개선책을 면밀히 검토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은 시인(사진)은 2018년 최영미 시인이 상습 성추행을 공론화하자 활동을 중단했다.고은 시인(사진)은 2018년 최영미 시인이 상습 성추행을 공론화하자 활동을 중단했다.

앞서 윤 대표는 13일 한겨레신문 질의에 '시집과 대담집을 회수할 계획이 없다. 그럴 책이면 처음부터 출간하지 않았다'고 답하고, '고 시인의 시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소지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어제 '실천문학' 편집자문위원인 이승하 시인이 출판사와 고은 시인을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며 비판하는 등, 해당 서적 출간을 두고 문단 안팎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실천문학사 측은 이 시인의 내부 비판이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묻는 KBS 질의에 '(공급 중단은)17일부터'라며, 시간 순서상 연관이 없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앞서 고 시인은 2018년 최영미 시인이 성추행 의혹을 공론화하며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최 시인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지만, 1·2심에서 연달아 패하며 상고를 포기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실천문학사가 고 시인의 시집 '무의 노래'와 대담집 '고은과의 대화'를 함께 펴내면서, 성추행 논란에 대한 사과 없이 문단에 복귀했다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 ‘일단’ 공급 멈춘 고은 시집…최영미 “사과는 없었다”
    • 입력 2023-01-20 10:34:44
    • 수정2023-01-20 11:33:06
    취재K
최근 실천문학사가 펴낸 고은 시인의 대담집(왼쪽)과 시집(오른쪽).최근 실천문학사가 펴낸 고은 시인의 대담집(왼쪽)과 시집(오른쪽).

고은 시인의 신작을 출간한 실천문학사가 논란 끝에 사과의 뜻을 밝히고 시집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한룡 실천문학사 대표는 오늘(20일) 연합뉴스에 입장문을 보내고, "이번 사태로 심려를 끼친 분들께 출판사 대표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입장문에서 윤 대표는 "시집 간행 전 충분히 중지를 모으지 못한 상태에서 시집 출판을 결정한 점과 '실천문학' 2022년 겨울호에 게재된 '김성동 선생 추모 특집'(고은 시인의 추모시) 건에 대해 사전에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구효서 주간님과 편집자문위원들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실천문학사와 여러 인연을 맺어온 이들에게도 죄송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고 시인의 상습 성추행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는 이번 입장문에 담기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최 시인 역시, 별도의 사과가 있었느냐는 KBS 취재진의 질의에 "사과 말은 못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 "여론 압력에 출판 자유 포기할지 결정할 때까지 공급 중단"

윤 대표는 한편 지난 17일부터 국내 모든 서점에 고은 시인의 신작 시집 공급을 중단했으며, 계간지 '실천문학'도 2023년 봄호까지 정상 발간한 뒤 휴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표는 고은 시인 시집 '무의 노래'를 출간한 데 대해 "자연인이면 누구도 가지는 헌법적 기본권으로서의 출판의 자유"와 "고은 시인과 실천문학사 사이의 태생적 인연"이 배경에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출판 의도와 달리 현재 시집이 여론의 비판에 직면하자 이에 부응해 시집 공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공급 중단은 여론의 압력에 출판의 자유를 포기해야 하는지에 대한 결정이 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며, 추후 공급이 재개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습니다.

또 '실천문학'에 대해서도 "이미 청탁이 끝난 2023년 봄호까지만 정상적으로 발간하고, 이번 일에 대한 자숙의 의미로 2023년 말까지 휴간 기간을 갖는다"며, 봄호에는 개선책을 면밀히 검토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은 시인(사진)은 2018년 최영미 시인이 상습 성추행을 공론화하자 활동을 중단했다.고은 시인(사진)은 2018년 최영미 시인이 상습 성추행을 공론화하자 활동을 중단했다.

앞서 윤 대표는 13일 한겨레신문 질의에 '시집과 대담집을 회수할 계획이 없다. 그럴 책이면 처음부터 출간하지 않았다'고 답하고, '고 시인의 시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소지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어제 '실천문학' 편집자문위원인 이승하 시인이 출판사와 고은 시인을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며 비판하는 등, 해당 서적 출간을 두고 문단 안팎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실천문학사 측은 이 시인의 내부 비판이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묻는 KBS 질의에 '(공급 중단은)17일부터'라며, 시간 순서상 연관이 없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앞서 고 시인은 2018년 최영미 시인이 성추행 의혹을 공론화하며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최 시인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지만, 1·2심에서 연달아 패하며 상고를 포기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실천문학사가 고 시인의 시집 '무의 노래'와 대담집 '고은과의 대화'를 함께 펴내면서, 성추행 논란에 대한 사과 없이 문단에 복귀했다는 비판이 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