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철수 “김기현이 공천 두고 당내 ‘공포’ 분위기 조성”
입력 2023.01.20 (10:57) 수정 2023.01.20 (11:02) 정치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이 당내에서 공천에 대한 공포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의원은 오늘(20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공천에 대한 공포 때문에 함부로 다른 의원들에게 다가가지 못하는 분위기들이 실제로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의원과 이른바 친윤계 실세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의 연대를 일컫는 ‘김장연대’와 김 의원의 표어인 ‘연포탕(연대·포용·탕평)’을 지칭해 “이런 말장난 자체가 국민들에게 굉장히 큰 실례”라며 “말장난 같은 거 그만하라”고 직격했습니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겠다’는 말에 대해선 “희망 사항”이라며 “결선 투표에서는 상대가 누구든 이길 자신이 있다”며 승리를 자신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대선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 본인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총선에서 지면 대선도 없다”며 “지금 대선을 걱정하는 게 너무나 한가한 소리”라고 답했습니다.

안 의원은 당 대표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나 전 의원이 여러 가지 공직을 맡는 과정에서 서로 생각했던 가정이 조금 달랐던 것 아니냐”면서도 “전당대회에 가능하면 나 전 의원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나오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김기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가 좋다고 하는데, 저도 못지않게 좋다”며 “나경원 전 의원은 또 수도권에 강점이 있지 않나, 유승민 전 의원이 외연 확장이 있다고 하는데 사실은 그 세 가지를 모두 가진 후보가 저”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 “김기현이 공천 두고 당내 ‘공포’ 분위기 조성”
    • 입력 2023-01-20 10:57:09
    • 수정2023-01-20 11:02:47
    정치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이 당내에서 공천에 대한 공포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의원은 오늘(20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공천에 대한 공포 때문에 함부로 다른 의원들에게 다가가지 못하는 분위기들이 실제로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의원과 이른바 친윤계 실세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의 연대를 일컫는 ‘김장연대’와 김 의원의 표어인 ‘연포탕(연대·포용·탕평)’을 지칭해 “이런 말장난 자체가 국민들에게 굉장히 큰 실례”라며 “말장난 같은 거 그만하라”고 직격했습니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겠다’는 말에 대해선 “희망 사항”이라며 “결선 투표에서는 상대가 누구든 이길 자신이 있다”며 승리를 자신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대선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 본인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총선에서 지면 대선도 없다”며 “지금 대선을 걱정하는 게 너무나 한가한 소리”라고 답했습니다.

안 의원은 당 대표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나 전 의원이 여러 가지 공직을 맡는 과정에서 서로 생각했던 가정이 조금 달랐던 것 아니냐”면서도 “전당대회에 가능하면 나 전 의원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나오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김기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가 좋다고 하는데, 저도 못지않게 좋다”며 “나경원 전 의원은 또 수도권에 강점이 있지 않나, 유승민 전 의원이 외연 확장이 있다고 하는데 사실은 그 세 가지를 모두 가진 후보가 저”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